‘쇼미더머니9’ 스윙스, 프로듀서→지원자 '화제'...“‘퇴물’이란 말 충격, 실력 보여줄 것”

기사입력 2020.10.17 9:56 AM
‘쇼미더머니9’ 스윙스, 프로듀서→지원자 '화제'...“‘퇴물’이란 말 충격, 실력 보여줄 것”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쇼미더머니9’에 래퍼 스윙스가 참가자로 출연, 화제를 모았다. 

16일 MNET ‘쇼미더머니9’이 첫 방송된 가운데 이날 지원자로 스윙스가 출연해 다른 참가자들을 술렁이게 만들었다. 그도 그럴 것이 스윙스는 ‘쇼미더머니’에서 지원자가 아닌 프로듀서로 세 번이나 참가한 거물 래퍼이기 때문. 

경연 프로그램에 참가하게 된 것에 대해 스윙스는 “제가 왜 여기에 나왔는지 진짜 궁금할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저한테 ‘잃을게 많은데 왜 나오냐’고 한다. 그런데 잃을게 뭐가 있느냐”라며 “작년에 많이 힘들었다. 인맥 힙합이라고 하는데 무슨 인맥 힙합? 저는 왕따출신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작년 유자를 합격시키고 많은 비난에 시달렸다며 “아무 잘못이 없어도 내가 나쁜 사람이 될 수 있구나 느꼈다. 몇 천명이 동시에 거짓말이 되면 그런 사람이 되는구나 느꼈다”고 밝혔다. 

이어 “나를 미워해도 된다. 그런데 작년에 받았던 충격 중에 가장 큰 것이 있다. 그 말을 1년 동안 가슴에 품고 살았다. 제 공연 영상 댓글에 ‘예선 때 떨어질 실력이다’ ‘진짜 퇴물이다’란 말이 있었다. 나의 영원한 캡틴 아메리카 방패는 내 실력이었다. 다른 것은 다 참아도 음악에 대한 지적은 가만있을 수 없어서 나왔다”며 자신의 실력을 증명하기 위해 지원했음을 밝혀 화제를 모았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사진 = ‘쇼미더머니 9’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