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임창정X함연지, 찌질의 역사…헤어진 애인에 전화→가게도 못 들어가

기사입력 2020.10.18 12:11 AM
'전참시' 임창정X함연지, 찌질의 역사…헤어진 애인에 전화→가게도 못 들어가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임창정, 함연지가 자신들의 찌질했던 역사를 공개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가수 임창정과 뮤지컬 배우 함연지가 출연했다.

정규 16집 '힘든 건 사랑이 아니다'로 돌아온 임창정은 요즘에는 드물게 13곡이나 들어있는 이번 앨범에 대해 "팬들과의 약속"이라고 표현했다. 

임창정은 "목소리가 나올 때까지 최선을 다해 곡을 만들어서 팬들에게 들려주려고 한다"고 말해 감동적인 분위기를 만들었다. 하지만 곧 "최근 영화랑 드라마를 많이 안 하니까 곡을 자주 쓰게 된다"고 솔직하게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영자는 "모두가 공감하는 감성이 어디서 오는지" 궁금해했다. 임창정은 "젊었을 때 경험을 많이 해보면 된다. 많이 차이고 했던 찌질한 경험을 직설적으로 가사에 쓴다"고 답했다.

패널들은 "여보세요 나야 거기 잘 지내니~"라며 '소주 한 잔'을 열창했다. 양세형은 "이 가사를 반대했다더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임창정은 "2000년대에는 그런 가사가 잘 없었으니까"라며 솔직하고 직관적인 가사가 어색했던 시기라고 표현했다.

'찌질'의 경험은 임창정 뿐만이 아니었다. 오뚜기 재벌 3세로 더 잘 알려진 함연지는 자신의 성격이 "찌질하다"고 말했다.

송은이는 "우리가 드라마로 본 재벌 이미지는 '왕관의 무게를 견딜자' 같은 건데 연지 씨는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함연지는 "차갑고 도도한 드라마 이미지는 아니"라며 "오히려 찌질한 성격"이라고 밝혔다.

"21살까지 가게에도 못 들어갔다"는 함연지는 "엄마랑 백화점에서 만나기로 약속해도 들어가질 못했다"면서 국밥집에서는 다음 사람들에게 먼저 자리 주고, 기다리는데 주문도 늦게 받고 음식도 늦게 나왔던 경험을 털어놨다.

"서민들이 있는 곳이라 가기 싫은 거 아니냐, 줄 서지 않고 그냥 들어간 거 아니냐"는 전현무, 임창정의 짖굿게 장난에도 함연지는 "예전에는 소심했는데 지금은 많이 활발해졌다"고 웃으며 말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