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김신영 “셀럽파이브 이름 내가 지어...발표곡 적어 죄송한 마음”

기사입력 2020.10.18 1:38 PM
‘정희’ 김신영 “셀럽파이브 이름 내가 지어...발표곡 적어 죄송한 마음”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개그우먼 김신영이 셀럽파이브의 이름을 자신이 지었다고 밝혔다. 

18일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선 행주가 출연한 가운데 셀럽파이브에 대한 화제가 나왔다.

김신영이 속한 걸그룹 셀럽파이브는 데뷔 1000일이 됐지만 발표곡이 ‘셀럽이 되고 싶어’ ‘셔터’ ‘안본 눈 삽니다’ 세 곡밖에 없어서 팬들의 아쉬움을 자아내고 있다고.

김신영은 “저는 마룬파이브를 생각을 하고 이 셀럽파이브의 이름을 지었다. 제가 지은 이름이다”고 밝혔다. 그러나 곡이 많지 않아 염치가 없다며 “사실은 세 곡이 아니라 네 곡이다. ‘안 본 눈 삽니다’ 락버전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곡이 너무 없어서)팬들에게 죄송스럽다. 노래는 생각해 놓은 노래가 두곡이 있기는 하다”고 덧붙이며 앞으로 셀럽파이브가 어떤 매력의 곡을 발표해줄지 기대감을 자아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사진 =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