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 신승환X황찬섭X예지X미노, 배우→씨름선수→래퍼 '반전 주인공들' [종합]

기사입력 2020.10.18 8:01 PM
‘복면’ 신승환X황찬섭X예지X미노, 배우→씨름선수→래퍼 '반전 주인공들'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신승환, 황찬섭, 예지, 프리스타일 미노가 ‘복면가왕’1라운드 무대를 수놓으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MBC '복면가왕‘에선 가왕 부뚜막 고양이에 도전장을 내민 8인 복면가수들의 화려한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1라운드 1조에선 여수 밤바다와 춘천 가는 기차가 송골매의 ‘어쩌다 마주친 그대’로 듀엣곡 대결을 펼쳤다. 여유롭고 포근한 목소리의 춘천가는 기차와 날카롭고 내공있는 창법의 여수 밤바다의 무대가 눈길을 모았다. 이날 여수 밤바다가 2라운드로 진출한 가운데 춘천가는 기차의 정체가 공개됐다. 춘천가는 기차는 데뷔 20년차 신스틸러 배우 신승환으로 드러났다. 

신승환은 “뮤지컬 무대가 꿈이다. 노래는 좀 부족하지만 큰 얼굴과 울림통으로 다양한 감정표현도 다 표현이 된다”고 뮤지컬 배우로 진출하고 싶은 마음을 드러내며 장점을 어필했다. 

2조에선 씨름 한 판과 계란 한 판이 더 넛츠의 ‘사랑의 바보’로 듀엣곡 대결을 펼쳤다. 감미로운 음색의 씨름 한 판과 역시 매력적인 음색을 가진 계란 한 판의 무대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씨름 한 판이 다음라운드로 진출한 가운데 솔로곡을 부르며 계란 한 판이 얼굴을 공개했다. 

계란 한 판은 씨름계 아이돌 황찬섭 선수로 드러나 놀라움을 자아냈다. 황찬섭 선수는 앞으로 목표에 대해 “제 앞에 붙는 수식어가 300만 뷰라던가 씨름계의 여진구라고 그러시는데 아직 장사 타이틀이 없어서 앞에 ‘태백장사 황찬성’이란 수식어가 붙을 수 있도록 열심히 해보겠다”고 밝혔다. 

1라운드 3에선 다이너마이트와 암모나이트가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로 듀엣곡 대결을 펼쳤다. 두 복면가수는 소울풀하면서도 안정적인 보컬과 흥넘치는 무대를 선사하며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이날 한표 차이로 암모나이트가 다음 라운드로 진출한 가운데 다이너마이트의 정체가 공개됐다. 다이너마이트는 실력파 래퍼 예지로 드러났다. 

예지는 “경연프로그램에서 센 이미지를 보인만큼 많은 분들이 편견도 있을 것 같다”라는 MC김성주의 말에 “‘생각보다 잘 웃으시네요’ ‘생각보다 착하시네요’라는 말씀을 많이 하시는데 ‘생각보다’라는 말의 의미가 생각이 많이 들더라. 누구나 마음속에는 날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매사 365일 날이 서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4조에선 반지원정대와 환불원정대가 신화의 ‘T.O.P’로 대결을 펼쳤다. 날카롭게 파고드는 유니크한 보이스의 반지원정대와 묵직한 중저음으로 비트를 쪼개는 환불원정대의 무대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반지원정대가 다음 라운드로 진출한 가운데 환불 원정대의 정체가 공개됐다. 환불원정대는 노래 ‘Y'로 유명한 22년차 래퍼인 프리스타일의 미노로 드러났다.

 “과거 많은 분들이 프리스타일의 노래를 미니홈피 배경음악에 깔아놓을 정도로 당시 인기가 대단했다. 전성기 시절 음원수익 역시 대단했다는데?”라는 MC 김성주의 질문에 미노는 “중고차를 일주일에 한 대 씩 뽑을 수 있는 금액이었다”라며 “물론 작은 차종이겠죠”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날 미노는 즉석에서 'Y'무대를 선보이며 감성래퍼의 매력을 뽐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