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적 대응' 예고 직후 빛의 속도로 사과한 악플러들

기사입력 2020.10.20 8:17 PM
'법적 대응' 예고 직후 빛의 속도로 사과한 악플러들

유튜브 'deemd' 채널

유튜버로부터 법적 조치를 예고 받은 악플러들이 결국 해당 유튜버에게 사과를 시작했다.

지난 19일 유튜버 딤디는 채널 커뮤니티에 두 장의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사과문이 빼곡히 적힌 메일 두 통이 담겨있었다.

사과문에는 "제가 뭐라도 되는 양 집 시세를 추정했다", "음침하게 인터넷을 뒤져 얻은 정보를 사실이라는 듯 뻔뻔하게 글로 썼다", "평생 사죄하며 살겠다" 등의 내용이 적혀있었다.

유튜브 'deemd' 채널

해당 사진과 함께 딤디는 "사생활을 침해했던 당사자들에게 개인적으로 사과문을 받았다"로 시작하는 글을 적었다.

그녀는 "걱정해 주고 위로해 준 팬들에게 감사드린다"라며 "사과를 받았으니 법적인 책임은 묻지 않겠다"라며 당사자들을 용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딤디는 "다른 분들처럼 속 시원하게 말씀드리지 못하는 부분들이 있지만 앞으로 이번 사건과 같은 일들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라며 사생활 침해에 대해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유튜브 'deemd' 채널

앞서 유튜버 딤디는 최근 한 다음 카페에 소속된 누리꾼들로부터 사생활 침해를 당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딤디는 "가족들 얼굴 사진, 아파트 사진, 집 시세 등 스토킹을 연상할법한 심각한 사생활 침해가 이뤄지고 있다"며 가족들이 입는 피해를 막기 위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그러면서도  "이메일, DM 등을 통해 자수해서 광명 찾아라"라며 마지막 기회를 준 바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마음고생 심했을 텐데 사과받아서 다행이다", "저런 사람들은 봐주면 안 된다", "꼭 잡아서 처벌했어야 되는 건데"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유튜버 딤디는 얼굴을 비공개한 채 대학생의 일상을 담은 콘텐츠를 올리고 있으며 현재 23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유튜브 'deemd' 채널

장도영 기자 jang4602@influencer.kr

저작권자 ⓒ 인플루언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인플루언서닷컴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