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슬기 불똥?…스타일리스트 폭로글 파장 [이슈 리포트]

기사입력 2020.10.22 10:40 AM
아이린·슬기 불똥?…스타일리스트 폭로글 파장 [이슈 리포트]

[TV리포트=이윤희 기자] 15년 차 에디터이자 스타일리스트의 폭로글이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실명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누리꾼들은 특정 키워드에 집중하며 레드벨벳 아이린, 슬기에 주목하고 있다. 

스타일리스트 A씨는 최근 연예인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자신의 SNS에 “내가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며 “만나기도 전에 전해 들은 이야기만으로도 마음의 준비를 해야 했는데 오늘 그 주인공이 쏜 전기침에 쏘여 말을 잃었다”고 회상했다. 

A씨는 “15년을 이 바닥에서 별의별 인간들을 경험하고는 인생사에 무릎을 꿇었다고 생각했고 이제 거진 내려놓았다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낯선 방에서의 지옥 같은 20여분이었다. 완벽히 인사는 생략, 의자에 앉아 서 있는 내 면전에 대고 핸드폰을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고 폭로했다. 

그는 “그가 혀로 날리는 칼침을 끊임없이 맞고서 두 눈에서 맨 눈물이 흘렀다. 니앞이고 누구 앞이고 쪽팔릴 것도 없이 그냥 눈에서 물이 터져 나왔다”고 말하면서 폭언 녹취 등 추가 폭로를 예고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해당 게시글에 ‘psycho(사이코)’ ‘monster(몬스터)’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이를 둘러싸고 해시태그가 특정 그룹의 히트곡이라는 점에 주목하며 누리꾼들은 갑질 연예인이 아이린 혹은 슬기일 것이라는 추측을 쏟아내고 있다.

앞서 A씨는 레드벨벳이나 아이린과 슬기를 둘러싼 글들을 게재한 바 있으며 최근에는 해당 글들과 해시태그를 모두 삭제한 상태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