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사람 목숨 앗아갔다" 정배우 패러디하며 규탄한 유튜버

기사입력 2020.10.22 3:57 PM
"드디어 사람 목숨 앗아갔다" 정배우 패러디하며 규탄한 유튜버

유튜브 '유튜브 시둥이' 채널

최근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정배우를 패러디하며 비판을 쏟아낸 유튜버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유튜버 시둥이는 지난 21일 올린 '정배우는 봐라' 영상에서 정배우가 평소 쓰고 나오던 것과 유사한 안경을 끼고 등장했다.

심지어 뒷 배경과 음악, 효과음, 자막, 멘트까지 모두 정배우를 따라했다.

유튜브 '유튜브 시둥이' 채널

시둥이는 "유튜버 정배우가 드디어 사람의 목숨을 앗아갔다"며 정배우를 "다른 사람 사생활 캐고 약점 캐서 그거 공론화 시키는 유튜버"라고 소개했다.

그는 "그럼에도 사람들이 당하고만 있었던 이유는 정배우가 '기자'라는 타이틀을 사용했기 때문"이라면서 "알고 보니 인플루언서닷컴에서 명예 기자 잠깐 했었는데, 이 마저도 8월에 취소됐다. 그럼에도 지금까지 기자 행세를 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유튜브 '유튜브 시둥이' 채널

또한 확실한 증거도 없이 가짜사나이 교관 로건의 사생활을 공론화시키고 공격했다며 "(정배우가) 아직 세상의 빛도 보지 못한 소중한 아이의 생명을 앗아갔다"고 비판했다.

시둥이는 "유튜버 '왕자'가 정배우에 대한 모든 제보를 받고 있다. 정배우 규탄 집회까지 기획 중이라고 한다"며 구독자들의 제보를 당부했다.

유튜브 '유튜브 시둥이' 채널

영상을 본 구독자들은 "대체 저런 선글라스는 어디서 구한 거냐", "정배우 처벌 받았으면 좋겠다"는 등의 댓글을 달고 있다.

조영민 기자 fkdlxms@influencernews.kr

저작권자 ⓒ 인플루언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인플루언서닷컴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