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에디터 갑질 논란 사과 "경솔한 언행과 태도 죄송…후회하고 반성 중"[전문]

기사입력 2020.10.23 12:14 AM
아이린, 에디터 갑질 논란 사과 "경솔한 언행과 태도 죄송…후회하고 반성 중"[전문]

[TV리포트=김은정 기자] 레드벨벳 아이린이 갑질 논란에 사과했다.

22일 아이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장문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아이린은 "제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반성의 빛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아이린은 "부족한 저를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과 이번 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날 SM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아이린이 오늘 오후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성숙하지 못한 모습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다. 당사 역시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하며, 당사 및 소속 아티스트들과 협업하는 모든 관계자 및 스태프분들의 노고를 잊지 않고, 앞으로 함께 하는 모든 분께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다시 한번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지난 21일 15년차 스타일리스트 겸 에디터 A씨는 자신의 SNS에 "오늘 내가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했다"며 한 연예인으로부터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와 함께 #psycho #monster 해시태그를 덧붙여 대상을 특정화 시켰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화제가 되었고, 관계자들의 증언이 이어지며 갑질 연예인이 아이린으로 드러났다.

▼ 이하 아이린 사과문 전문

아이린입니다.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제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이번 일을 통해 지난 시간을 되돌아 보니 저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되었습니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습니다. 부족한 저를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과 이번 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아이린 인스타그램, TV리포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