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갑질 후폭풍…싸늘한 여론 어쩌나 [이슈 리포트]

기사입력 2020.10.23 11:39 AM
아이린 갑질 후폭풍…싸늘한 여론 어쩌나 [이슈 리포트]

[TV리포트=이윤희 기자] 레드벨벳 갑질 폭로 후폭풍이 거세다. 

레드벨벳이 '2020 한국문화축제' 팬라이브 행사까지 불참의사를 밝히는 등 싸늘한 여론 반영이 현실화 되고 있다. 

23일 레드벨벳 측은 '2020 한국문화축제' 측에 불참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한류 홍보대사 자격으로 24일 '2020 한국문화축제' 유튜브 팬미팅 라이브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앞서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이 ‘연예인 갑질’ 논란과 관련해 공식사과 하며 진화에 나섰지만 논란은 지속되고 있다. 

특히 아이린과 함께 작업을 했었다는 업계 관계자들의 잇단 폭로가 이어지자 일부 팬들은 ‘탈퇴’까지 요구하고 있다. 

아이린과 작업했었다는 한 스타일리스트는 22일 밤 웨이보에 “실검(실시간 검색어) 보고 하나도 안 놀랐다. 아이린은 예쁘지만, 너무 무례하다. 같이 일해본 사람은 누구든 알 것”이라고 폭로했다. 

지난 21일에도 스타일리스트 겸 잡지 에디터 A씨가 “오늘 내가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는 연예인 갑질 폭로 글을 게재해 파문을 예고했다. 

누리꾼들은 즉각 레드벨벳 아이린과 슬기를 지목했고, 결국 아이린은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사과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도 아이린이 해당 스타일리스트를 직접 만나 사과했다고 전하면서 뒷수습에 나섰지만 대중의 반응은 여전히 싸늘한 상황이다. 

A씨는 아이린과 관련된 연예인 갑질 폭로글을 삭제했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