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우의 수’ 신예은, 옹성우 아닌 김동준 택했다 “나한테 와요!”

기사입력 2020.10.23 11:31 PM
‘경우의 수’ 신예은, 옹성우 아닌 김동준 택했다 “나한테 와요!”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신예은이 옹성우가 아닌 김동준을 택했다. 

23일 JTBC ‘경우의 수’에서 우연(신예은)과 수(옹성우)는 엇갈렸고 모든 마음을 체념하고 준수를 선택했다. 

이날 우연은 수가 교통사고가 난 사실을 모른 채 그가 자신을 외면했다고 오해했고 자신만을 바라보는 준수의 모습에 마음을 열었다. “오늘 미안해요”라는 우연에게 준수(김동준)는 “미안하고 고마운 사람 말고 좋아하는 사람 하고 싶다”며 선물을 건넸다. 

이어 선물을 풀어본 우연. 예쁜 신발과 함께 “이거 신고 나한테 와요”라는 글이 있었다. 결국 우연은 수에 대한 마음을 체념하고 온준수를 택했다.

우연에 대한 사랑에 괴로워하던 수의 앞에 우연과 준수가 나란히 등장했다. 수는 두 손을 맞잡은 두 사람을 보며 슬픔어린 표정을 지었고 준수는 “내가 우연씨 많이 좋아한다. 우연씨 사랑받을만한 사람이다”라며 수를 향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그러나 준수는 수가 우연을 외면한게 아니라 사고를 당해서 그날 우연과 만나지 못했다는 사실을 깨닫고 충격어린 표정을 지었다. 

우연이 수가 아닌 준수를 택한 가운데 수의 진심이 어떤 반전을 불러올지 주목된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사진 = ‘경우의 수’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