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의 거짓말’ 임주은 "따뜻한 드라마로 남길" 애정가득 종영소감

기사입력 2020.10.25 11:59 AM
‘거짓말의 거짓말’ 임주은 "따뜻한 드라마로 남길" 애정가득 종영소감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배우 임주은이 시청률과 화제성을 잡으며 막을 내린 ‘거짓말의 거짓말’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극본 김지은/연출 김정권/제작 래몽래인) 마지막회에서 은세미(임주은 분)은 프로골퍼 김연준(권화운 분)의 우승을 축하하며 에이전트로서의 소임을 다하는 열정적인 모습으로 마지막을 장식했다.

임주은은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티브를 통해 “훌륭하신 감독님과 선후배 배우님들, 그리고 현장에 계셨던 모든 스태프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인사를 전했다. 또한 임주은은 “가슴 따뜻한 엔딩으로 마무리된 만큼 시청자분들께도 진실하고 따뜻한 드라마로 기억에 남았으면 좋겠다”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 가득한 소감을 밝혔다.

임주은은 극중 프로골퍼의 전속 에이전트로 사회적으로는 뛰어난 능력을 인정받았지만 그 이면에 가족 간의 불화를 조장하고 시간이 지난 후 다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려는 은세미를 연기하며 배우 이유리, 연정훈, 이일화와 거듭된 갈등관계를 그려 뚜렷한 존재감의 악역 연기를 펼쳤다. 이후 임주은은 자신을 반성하며 행복을 기리는 성숙한 변화로 캐릭터의 다양성을 그려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한편, 임주은은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에 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채널A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