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방만 찍냐' 지적 받은 유튜버 지기 "복근 사라지면 운동 유튜버 중단"

기사입력 2020.10.26 6:27 PM
'먹방만 찍냐' 지적 받은 유튜버 지기 "복근 사라지면 운동 유튜버 중단"

유튜브 '지기TV' 채널

운동 유튜버 지기가 "복근이 사라지면 '운동 유튜버'란 말을 쓰지 않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지난 25일 지기는 이러한 내용이 담긴 영상 '운동유튜버가 먹방만 하는 이유'를 공개했다.

지기는 "최근에 '요즘 먹방이 좀 많다', '운동 유튜버 맞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면서 "여러분들이 보기엔 많아보일 수 있지만, 평소에도 이렇게 먹고 운동했다"고 말했다.

유튜브 '지기TV' 채널

유튜브 '지기TV' 채널

왜 운동 광고는 안 찍고 음식 광고만 찍느냐는 질문엔 "운동 광고 찍고 싶은데 안 들어온다. 그런데 음식 광고는 소소하게 들어온다"고 답했다.

그는 "먹어봤는데 맛있길래 광고했다"며 "조회수도 잘 나오고 재밌더라. 그러니 먹방을 해도 좀 봐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많이 먹어서 몸을 유지 못한다면 할 말이 없지만, 2년째 이 몸을 유지하고 있다"며 "복근이 사라지면 운동 유튜버란 말을 안 하겠다"고 약속했다.

유튜브 '지기TV' 채널

유튜브 '지기TV' 채널

아울러 "요즘 운동 콘텐츠가 고갈됐다"며 "몸짱들에게 궁금한 점을 댓글로 남겨주시면 콘텐츠를 많이 뽑아내겠다. 제가 안 되면 영범, 아모띠, 까로를 이용해서라도 콘텐츠를 만들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혜성 기자 pterious@influencernews.kr

저작권자 ⓒ 인플루언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인플루언서닷컴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