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한 정리’ 홍석천 “비우고 정리하며 새로운 에너지 찾고파”

기사입력 2020.10.26 11:57 PM
‘신박한 정리’ 홍석천 “비우고 정리하며 새로운 에너지 찾고파”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새로운 에너지를 찾기 위한 ‘신박한 정리’에 나섰다.

26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선 홍석천이 의뢰인으로 출연해 집을 공개했다.

비우기 과정에서 유독 눈길을 끈 건 홍석천의 손때가 묻은 프라이팬. 이 프라이팬은 이태원 레스토랑에서 실 사용했던 것으로 최근 폐업의 아픔을 겪은 홍석천에겐 남다른 의미가 있었다.

그러나 신애라는 “이건 세월이 보인다”고 말하면서도 “식당을 하지 않는 한 가정집에서 쓰긴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홍석천이 대단한 게 필요박스에 넣는 건 선물 받은 물건이고 본인이 갖고 있던 고가의 물건들은 나누고 있다”며 홍석천을 칭찬했다.

이에 홍석천은 “연말 기부나 자선행사 프리마켓 등에서 요청이 오면 모자나 액세서리 등을 내놨다. 막상 꺼내고 보니까 누군가에게 필요한 물건들이 보인다”고 말했다.

이제 홀로 비우기를 해야 하는 시간. 홍석천은 “내 주변에 있는 것들을 정리해보는 이런 시간들이 새로운 에너지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바람을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신박한 정리’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