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행사 전광판으로 '롤'한 황당 공무원 "이게 20억짜리 시스템"

기사입력 2020.10.28 9:07 PM
지역 행사 전광판으로 '롤'한 황당 공무원 "이게 20억짜리 시스템"

유튜브 '충주시' 채널

충주시 '홍보맨' 김선태 주무관이 지역 행사 전광판으로 '리그오브레전드(이하 롤)' 게임을 해 누리꾼들이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27일 충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엔 이러한 내용을 담은 '개막식 전광판으로 롤(LOL)을 할 수 있을까?'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김 주무관은 제2회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 행사장을 방문했다.

그는 "여러분들이 방송을 보실 땐 이미 행사가 끝나있을 것"이라며 "내년을 기약해야 한다. 1년 동안 여러분들이 더 간절히 원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그런데 내년에 한다는 보장은 없다"며 농담을 건넸다.

행사장에 꽂혀 있는 깃발을 보고 "청룡언월도 같은 느낌"이라며 휘두르고 던지다 "던지면 안 된다"고 지적 당하기도 했다.

유튜브 '충주시' 채널

유튜브 '충주시' 채널

그는 음향 장비가 설치된 천막에 들어가 컴퓨터로 충주시 유튜브 채널 영상을 틀어봤다.

그러더니 "20억짜리 롤 시스템"이라며 '롤'을 하기 시작했다.

김 주무관이 게임하는 모습은 행사 전광판을 통해 그대로 송출됐다.

이후 그는 급하게 화장실로 뛰어가는 듯한 모습을 보이며 서둘러 영상을 마무리했다.

유튜브 '충주시' 채널

유튜브 '충주시' 채널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진짜 대단하다", "충주국제무예영화제 이름이 기억에 남는 신기한 홍보 영상", "홍보의 새 역사를 썼다", "구독자 수가 충주시 인구를 넘으려 한다"며 다양한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조영민 기자 fkdlxms@influencernews.kr

저작권자 ⓒ 인플루언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인플루언서닷컴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