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퀴즈’ 김기환 “막걸리 회사 물려받아 115배 성장 이뤄... 연매출 230억”[종합]

기사입력 2020.10.28 10:34 PM
‘유 퀴즈’ 김기환 “막걸리 회사 물려받아 115배 성장 이뤄... 연매출 230억”[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연매출 230억을 달성하며 고속 성장을 이룬 양조장 대표 김기환 씨가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통해 성공기를 전했다.

28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선 김기환 씨가 출연했다.

김기환 씨는 100년을 지켜온 막걸리 양조장 3세다. 김기환 씨는 29세 청년으로 가업을 물려받은 지 11년째.

그는 “막연히 생각은 하고 있었다. 사실 술을 빚는 자체가 365일 내내 일을 해야 한다. 아버지도 양조장 문을 닫아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하는 상황에서 아버지께 일하겠다고 말씀드렸다”며 양조장 3세가 된 동기를 전했다.

“규모는 작지만 원석처럼 잘 다듬으면 좋은 양조장이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는 것이 김기환 씨의 설명.

이어 그는 “당시 사업 상태는 어땠나?”란 질문에 “사실 좋지 않았다. 내가 처음 갔을 때만 해도 직원이 단 두 명이었다. 옆집 철물점이 우리보다 매출이 많았다”고 답했다.

나아가 “직원 분들이 날 인정하는 게 어려웠던 게 내가 어릴 때부터 양조장을 왔다 갔다 하지 않았나. 그런데 갑자기 와서 대표라고 한 거였다”고 덧붙였다.

김기환 씨는 신혼집에 양조장을 차릴 정도의 열정가. 그는 “교대를 하지만 대부분 양조장이 7시 정도에 일을 시작한다. 당직자는 다시 7시부터 시작을 해서 잠시 잠을 자고 4시부터 또 작업을 해야 한다”면서 “처음 이 일을 시작했을 땐 ‘이제 내 인생에 주말을 오롯이 쉴 수 있는 날이 있을까’ 싶었다”고 털어놨다.

김기환 씨가 대표로 부임하기 전 연 매출 2억이던 양조장은 지난해 230억 매출을 달성했다.

김기환 씨는 “아버님이 뿌듯해하셨을 것 같은데 어떤가?”란 질문에 “1, 2년 전부터 ‘네가 할 일은 잘할 거라고 믿는다’라 해주신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김기환 씨가 추천하는 막걸리를 가장 맛있게 마시는 팁은 뭘까. 김기환 씨는 “예전에 농주라고 해서 노동을 하고 마시는 술이 있지 않았나. 요즘은 사무직이 많은데 운동을 하고 막걸리를 마시면 맥주를 못 마시게 될 것”이라고 적극 추천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