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황제성 “딘딘에게 입양 추천한 미니 비숑, 갈수록 노루돼... 7년째 미안”[종합]

기사입력 2020.10.29 12:38 AM
‘아이콘택트’ 황제성 “딘딘에게 입양 추천한 미니 비숑, 갈수록 노루돼... 7년째 미안”[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개그맨 황제성이 동료 방송인 딘딘에게 입양 보낸 미니 비숑이 알고 보니 비숑과 푸들의 믹스견이었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28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선 황제성과 딘딘의 눈맞춤이 그려졌다.

이날 황제성은 “7년 넘게 묵혀왔던 미안함을 사과하고 싶었다”며 딘딘을 눈맞춤으로 초대했다.

그러나 정작 딘딘은 그 이유를 모르고 있는 상황. 황제성이 “7년 전 일 때문”이라고 운을 뗀 뒤에야 딘딘은 눈맞춤의 이유를 떠올리고 “이제 모든 상황이 이해가 된다”고 쓰게 말했다.

7년 전 사건의 발단은 황제성 지인의 반려견이 미니 비숑을 출산한 것. 황제성은 딸의 결혼으로 외로워하는 딘딘의 어머니에게 미니 비숑 입양을 추천하고 본인도 그 형제를 입양했다.

일주일의 고민 끝에 미니 비숑 디디를 입양했다는 딘딘은 “디디가 우리 집에 오고 집안이 정말 평화로워졌다”면서도 “입양 1년이 지나고 산책을 갔는데 우리 디디가 다른 미니 비숑보다 다리가 두 배 굵더라. 병원에 갔다. 디디는 미니 비숑이 아니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황제성에게 전화를 해보니 황제성의 반려견은 갈색 푸들 털이 올라온다고 했다”는 것이 딘딘의 설명.

이에 황제성은 “딘딘이 디디 사진을 보내줬는데 노루 같은 거다. 어머님이 백 사자를 안고 계신 것처럼 보였다”면서 당시를 회상했다.

나아가 “난 이게 축복이라 생각한다. 우리처럼 작은 사람 집안에서 롱다리가 나왔다고. 미안하다. 오늘로서 사과하겠다”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나 디디는 이미 딘딘의 소중한 가족. 딘딘은 “사실 난 지금 아무렇지도 않다. 디디가 우리 집에 와서 반려견이 주는 행복이란 걸 느끼고 있다. 엄마도 다시 웃음을 되찾으셨다. 엄마가 디디만 있으면 너무 행복해 하신다. 난 황제성에게 너무 고마웠다”라고 말했다.

그제야 황제성은 “너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내려놓을 수 있을 것 같다”며 웃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