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임박’ 최희 “허리 아파 잠도 못자... 이제 그만 방 좀 빼줬으면”

기사입력 2020.10.28 11:09 PM
‘출산 임박’ 최희 “허리 아파 잠도 못자... 이제 그만 방 좀 빼줬으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방송인 최희가 첫 출산을 앞둔 심경을 고백했다.

최희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정일이 코앞으로 다가왔는데 아무런 신호가 없다”면서 사진을 게재했다.

이 사진엔 반려묘와 함께한 최희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 속 최희는 환한 미소로 출산을 앞둔 예비맘의 행복을 전했다.

이어 “복이는 나와 다르게 느긋한 성격의 소유자인가보다. 허리가 너무 아프고 밤에 잠을 못 자는데 이제 그만 방을 좀 빼주었으면”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희는 지난 4월, 사업가 남편과 결혼해 첫 아이를 임신 중이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최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