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라스'도 완벽 접수…개인기→솔직 입담 '8인 8색 토크' [종합]

기사입력 2020.10.29 12:29 AM
트와이스, '라스'도 완벽 접수…개인기→솔직 입담 '8인 8색 토크'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개인기부터 해프닝까지 트둥이들은 완벽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트와이스타' 특집으로 꾸며져 트와이스(나연, 모모, 사나, 지효, 미나, 다현, 채영, 쯔위) 완전체가 함께 했다.

이날 지효는 멤버들을 대표해 현재 휴식 중인 정연의 부재를 아쉬워했다. 제작진은 트와이스 완전체를 위해 특별 빅사이즈 테이블을 준비했다. 나연은 "멤버 전원이 '라스' 테이블에 앉을 수 있을지 걱정됐다. 다 같이 앉으면 두 줄로 앉는데 뒷줄에 앉은 멤버가 졸기도 한다"면서 커진 테이블에 만족했다.

나연은 김국진과의 특별한 인연을 드러내기도 했다. 바로 김국진이 아버지의 친구였던 것. 김국진은 "데뷔 전부터 알고 있었다. 3년 전부터 데뷔한다고 해서 굉장히 기억이 난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채영은 오늘의 활약 예상 멤버로 다현을 뽑았다. 

다현은 분위기 업시키기부터 개인기까지 다양한 재주로 '라스'에 웃음꽃을 피게 했다. "완전체 TV예능 출연 오랜만이다. 그래서 제작진에게 텐션 떨어졌을 때 불시에 음악을 틀어달라"고 직접 요구했다는 다현은 즉석에서 댄스를 선보이며 끼를 발산했다.

미나와 쯔위는 '목소리가 궁금한 멤버'로 뽑혔다. 예능 출연 걱정을 했다는 미나는 "말을 많이 안하는 편이다. 라디오 하다가도 '목소리 듣고 싶다' 댓글이 올라온다"고 말했다. 쯔위는 "말은 하는데 방송에서는 말이 많이 없는 것 같다"고 차분한 태도를 취했다. 이에 나연은 "쯔위는 말을 안하고 미나는 말을 하는데 잘 안들린다"고 설명했다.

과거 '김구라의 며느리픽'으로 뽑혔던 다현은 "언급 해주신 것 만으로도 고맙다. 김구라 같은 시아버지 좋을 것 같다"며 즐거워했다. 이유를 묻자 "남한테 잔소리를 안하고 간섭을 안하실 것 같다"면서 쿨시아버지를 예상했다. 이에 김구라는 "나는 안영미랑 사적으로 애기도 안해봤다. 결혼 발표 전 안영미 씨가 동거하고 있다고 먼저 밝혔는데 '왜 나한테?'라고 생각했다"면서 자신을 드러냈다.

"셀럽파이브 무대를 콘서트에서 커버해보고 싶었다"는 다현은 안영미와 함께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하루 만에 습득했다"는 다현의 말에 안영미는 "우리는 3개월 연습했는데"라며 놀라워했다. 무표정으로 안무를 선보인 다현은 '모태 셀럽' 아우라를 뽐내 압도적 존재감을 뽐냈다.

트와이스는 3년 만에 정규 2집 ‘아이즈 와이드 오픈(Eyes wide open)'을 발매했다. 멤버들은 곡 작업에 참여했던 이야기를 전했다. 한국어 실력이 많이 늘었다는 사나도 이번에 작사에 도전했다. 사나는 "예전에는 한국어 노래를 처음해보니 발음이 어렵게 느껴졌었다. 그래서 작사를 안했는데 이번에 '해볼까'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능숙하게 한국어를 구사하는 사나는 "작사할 때 온전히 한국어로 한다"면서 "사실 일본에 가서도 먼저 한국어로 생각하고 일본어로 바꿀 만큼 편해졌다. 엄마랑 말할 때도 한국어가 나올 때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미나는 "우리는 일본어를 한다고 생각하는데 단어를 한국어를 하는 경우도 있다"면서 한본어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쯔위는 "한국어를 일본멤버들에게 배운다. 일본 언니들이 집중력도 좋고 실력도 좋다"고 말했다. 짓굳은 MC들이 '특히 누가?'라고 질문 공세를 퍼부었지만 쯔위는 "물어보면 다 잘 알려준다. 그냥 옆에 있는 멤버에게 물어본다"고 센스있게 답했다.

다현은 "신곡 킬링 파트 센터에 쯔위가 만장일치로 뽑혔다. 트와이스 곡은 인트로가 중요한데, 쯔위가 센터에서 시작할 때 너무 예쁘다"며 극찬했다. 또 다현은 엄청난 감각으로 카메라 찾기를 해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다현은 "나를 찍는다는 느낌이 난다. 멤버들이 현장에서 옷 갈아입는 경우에도 급해서 CCTV 여부를 확인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그때도 어? 하고 발견한다"면서 진정한 능력자 면모를 보였다.

팬들을 위해 팬미팅날 화끈한 분장을 선보였던 트와이스 멤버들. 다현은 논란이 되는 사진을 보고 "10월 20일 데뷔날 기념 팬미팅 때 한 거다. 팬분들을 위해 새롭고 재미있는 분장을 한 거"라고 설명했다. '다현의 분장을 보고 다른 멤버들은 걱정이 없느냐'는 질문에 지효는 "사진에는 안 보이지만 옆에 멤버들도 지지 않는다"며 함께 즐기고 있음을 드러냈다. 이어 쯔위의 굴욕사진이 공개됐다. 쯔위는 "처음에는 놀랐지만 무대할 때도 제가 눈을 잘 뒤집혀지더라"고 말했다. 지효는 "쯔위가 음악방송 대기실에서 눈을 뜨고 자고 있었는데, 그때 한 스태프가 들어와서 '너 왜 나 보고도 인사를 안 하냐'고 한 적도 있다"고 해프닝을 전했다.

JYP에서 10년간 연습생을 한 레전드 지효의 입사 동기는 선미다. 함께 연습한 그룹은 2PM&2AM. 지효는 "너무 신기했던 일인데, 청담 회사에서 집으로 출퇴근을 했었다. 지하철을 탔는데 한 남학생이 'JYP 연습생이죠?'라고 말을 걸었다. 다른 회사 연습생이라고 했는데 누군지 기억은 안했다. 아마 데뷔를 하지 못한 것 같다"면서 데뷔 전부터 유명했던 일화를 전했다.

또 지효는 회사했던 성교육이 이상했다고 털어놨다. "강사가 구성애 씨였는데, 왜 회사에서 이런 걸 하는지 이상했다"는 지효의 말에 나연은 "궁금한 거 물어보기도 했다"면서 모범생의 면모를 보였다. 지효가 태어나 처음 본 일본 사람 모모와 사나(오사카 콤비)와의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지효는 "주말에 연습하러 갔다가 처음 두 사람을 봤다. 다른 언니가 통성명을 시켜주면서 '너네 동갑이다'라고 말했는데 둘이 '에에~'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모모는 "그때 지효가 연예인이라고 장난을 쳐놔서 그랬다"고 해명했다. 연습생 중 무서웠던 사람으로 지효를 꼽은 미나는 "멀리서 봤는데 포스있고 언니같았다. 그래서 지나가길 기다렸다가 다음에 갔다. 그때는 동갑인줄도 몰랐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멤버들은 언니-막내 라인의 다른 점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맏언니인 나연은 서열 꼴찌로 뽑히고 있던 상황. 하지만 나연은 "원래 서열 1위는 쯔위였는데 지금은 바뀌어서 제가 중간 같다"고 주장했다. 쯔위는 직설화법으로 서열 1위를 차지하고 있었다. 이에 다현은 "막내라인 언니라인 바뀐 것 같다"면서 "평소에 있을 때는 막내라인이 우직하고 차분하다. 언니 라인이 밝고 장난도 많이 친다. 스케줄 때문에 힘든 상태에서도 언니들이 밝다"고 말했다.

모모는 "멤버들 9명이나 있는데 읽씹 당할 때가 있다"면서 섭섭한 점을 토로했다. 이에 지효 또한 "엄청 서운했던 게 있다. 인터뷰 많이 들어왔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답변을 모르는 질문이 있어서 물어봤는데 멤버들이 다른 얘기하더라"고 말헀다. 모모는 "질문을 봤는데 생각이 안났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사나는 최근들어 스킨십을 피하는 모모에게 서운함을 표했다. 모모는 "동생들한테는 스킨십 많이 하는데 동갑 친구들한테는 못하겠다. 못 받아들이겠다"고 딱잘라 말했다. 사나는 "받아주기는 하는데 먼저 해오지는 않더라"면서 "'티티(TT)'까지만 해도 괜찮았다"고 울상을 지었다.

채영은 "해외 나가면 멤버들과 미래이야기를 많이 한다. 처음 결혼하는 멤버에게 웨딩 드레스를 사주자 같은 이야기를 한다"면서 결혼을 가장 늦게 할 것 같은 멤버로 나연를 선택했다. 이유는 까탈스럽다는 것. 채영은 "나연 언니한테 믿음을 주려면 꾸준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반대로 멤버들은 가장 결혼을 먼저할 거 같은 멤버로 채영을 선택했다. 나연은 "그냥 가버릴 것 같다. 바로 청첩장을 줄 것 같다. 그런데 식은 안 해 같은 말을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사나는 "채영이가 해야하는 건 꼭 해야하는 성격"이라며 이를 뒷받침했다.

한편 트와이스는 이날 신곡 ‘아이 캔트 스톱 미(I CAN’T STOP ME)’ 최초 무대까지 선보였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