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찬열 사생활 폭로?…로제·디스패치 '애꿎은 불똥' [이슈 리포트]

기사입력 2020.10.29 10:22 AM
엑소 찬열 사생활 폭로?…로제·디스패치 '애꿎은 불똥' [이슈 리포트]

[TV리포트=이윤희 기자] 그룹 엑소 멤버 찬열이 때아닌 사생활 폭로 글이 온라인상 논란이 되면서 가짜 열애설까지 유포돼 후폭풍이 예상되고 있다. 

29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한 여성의 글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해당 사생활 폭로한 글에 따르면 해당 여성과 찬열은 2017년 10월 말부터 인연을 맺었고 이후 찬열의 고백으로 교제를 시작했다는 것. 그러나 3주년을 앞두고 찬열의 복잡한 사생활을 알게 됐고 배신감에 폭로하기에 이르렀다. 

이 여성은 "너 때문에 생전 안 해본 폭로글이라는 걸 한 번 써보려고 한다. 좋게 헤어진 줄 알았는데 갑자기 이런 글 보면 많이 놀라겠다. 그런데 나도 너한테 속았던 지난 3년이 너무 더럽고 추악해져버렸다. 이건 네 업보고, 네가 시작한 것"이라고 저격했다. 

그는 "내 눈과 귀로 직접 보고 듣기 전까진 믿지 않으려 했건만 끝까지 아니란 네 말에 난 그것조차도 믿었다"면서 "하지만 넌 나와 만나던 3년이란 시간 안에 새로운 여자들과 더럽게 놀기 바빴다. 그 안엔 참 다양한 걸그룹도 있었고, 유튜버, BJ, 댄서, 승무원 등 이하 생략하겠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좋았냐. 유명하더라. 나만 빼고 네 주위 사람들은 너 더러운 거 다 알고 있더라. 정말 나랑 네 팬들만 몰랐더라"며 "네가 우스갯소리로 바람 피려면 몰래 피라고 그랬는데 정말 몰래 많이도 폈더라. 내가 들은 것만 10명이 넘는다. 적어도 내 지인들은 건들지 말았어야지"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녹취록까지 언급해 충격을 주고 있는 상황이다. 찬열로 추정되는 남성과 함께 촬영한 사진들까지 공개하고 나섰지만 현재 모두 삭제된 상태다.

그러나 이 같은 폭로글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으면서 과거 조작으로 판명난 합성사진인 연예 전문 매체 '디스패치' 로고가 박힌 찬열과 블랙핑크의 로제의 사진까지 주목을 받고 있다. 

때아닌 가짜 열애설로 곤혹을 치르게 된 로제와 합성사진에 로고까지 도용되면서 디스패치까지 주목을 받으면서 후폭풍으로 인한 파장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