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이유리X류수영, 오랜만에 재회 "그래도 우승은 양보 못 해"

기사입력 2020.10.31 12:26 AM
'편스토랑' 이유리X류수영, 오랜만에 재회 "그래도 우승은 양보 못 해"

[TV리포트=김은정 기자] 류수영이 오랜만에 만난 이유리에게 반가움을 드러냈다.

3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오랜만에 돌아온 '대용량 여신' 이유리가 편셰프로 함께 했다. 

이날 이유리는 드라마 종영 후 한층 편안해진 얼굴로 편스토랑 식구들을 위한 선물 한 보따리를 들고 등장했다. 선물의 정체는 이유리가 직접 만든 화과자.

류수영은 화과자를 보자마자 한 입 먹으며 "이거 오렌지를 바른 거냐"고 물었다. 허경환은 "이거 진짜 만든 거냐?"며 놀라워했다. 이유리는 "제가 가볍게 만들어 본 거"라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나란히 앉은 류수영과 이유리는 눈빛을 주고 받았다. 두 사람은 KBS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호흡을 맞춴던 사이. 류수영은 "오랜만"이라며 반가움을 드러내면서 투명 칸막이를 잊은 채 돌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유리가 대기하고 있을 때 잠깐 봤다는 류수영은 "되게 든든하고 반가웠다"면서도 "우승은 양보할 생각이 없다"고 칼같이 굴었다. 이에 이유리는 "오늘 큰일 났다. 편한 마음으로 돌아왔는데 (오)윤아 언니 있고, 영자 언니랑 경규 선배는 편하고, 류수영 씨는..."이라며 피곤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편스토랑 너무 그리웠다"며 웃음 지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