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수, 군입대 아들 향한 애틋함 "빈자리 너무 커" [리포트:컷]

기사입력 2020.11.03 5:41 PM
오연수, 군입대 아들 향한 애틋함 "빈자리 너무 커" [리포트:컷]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배우 오연수가 군대 가는 아들을 보내는 엄마 마음을 드러냈다. 

오연수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랑하는 아들 빈자리가 너무 크게 느껴진다. 남들 다 가는 군대 ‘괜찮겠지 시간 금방 가’ 계속 머릿속으론 되뇌지만 마음속으론 울고 있다”라고 군대에 아들을 보낸 허전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큰일이다. 벌써 보고 싶다. 아들 건강히 복무하고 씩씩한 모습으로 만나자”라며 엄마의 애정을 덧붙였다. 

함께 게재한 사진에는 머리를 짧게 깎은 아들의 뒷모습이 담겨있어 아들을 향한 오연수의 애틋한 마음을 엿보게 한다. 

한편, 오연수는 한편 오연수는 지난 2017년 방영된 JTBC ‘나의 외사친’ 이후 휴식기를 갖고 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사진 = 오연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