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사촌' 정우→김병철, 이웃사촌 케미 폭발하는 찐연기 스틸 '웃음예고'

기사입력 2020.11.13 6:33 PM
'이웃사촌' 정우→김병철, 이웃사촌 케미 폭발하는 찐연기 스틸 '웃음예고'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색다른 이웃사촌 케미스트리의 매력을 선사한 영화 ‘이웃사촌’이 배우들의 열연 포인트를 공개했다.

첫 번째 열연 포인트는 바로 배우 정우와 오달수의 탄탄한 연기력으로 완성한 진한 웃음과 감동이다. 

‘히말라야’, ‘재심’ 등을 통해 묵직한 감정 연기를 선보였던 정우와 ‘변호인’, ‘베테랑’, ‘암살’ 등을 통해 코믹함과 진정성 모두를 갖춘 연기를 펼친 오달수는 남다른 연기 합으로 담벼락 사이 이웃사촌 아빠들의 우정을 때로는 코믹하게, 때로는 뭉클하게 그려냈다. 특히 ‘대권’과 ‘의식’이 깜짝 옥상 만남을 시작으로 도청팀장과 도청대상에서 함께 담벼락과 라디오를 수리하고, 상추와 감자, 우유를 나누어 먹는 친근한 이웃사촌으로 변화하는 장면은 드림팀처럼 뭉친 두 배우의 열연이 십분 발휘된 명장면.  

두 번째 열연 포인트는 극장을 웃음으로 물들인 정우, 오달수, 김희원, 김병철 네 배우들의 수상하고 코믹한 이웃 케미스트리다. 자택격리 당한 정치인이지만 집에서 떡볶이를 만들고 매일 저녁 라디오에 사연을 보내는 자상한 아빠인 ‘의식’과 그를 24시간 도청하는 어딘가 허술한 매력의 도청팀이 펼치는 비밀소통작전이 영화 속에서 코믹하고 유쾌하게 그려진다. 특히 ‘의식’에게 정체를 들키지 않기 위해 아슬아슬 집 안 숨바꼭질부터 성대모사까지 아낌없는 매력을 선보이며 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던 도청팀은, 후반부 눈물을 참을 수 없는 벅찬 감동까지 선사했다. 

이웃사촌 작전의 지시자 안정부 ‘김실장’ 역할을 맡은 김희원 역시 전매특허 악역 연기를 더욱 강렬하게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 “악역 연기를 강하게 하면 할수록 역설적으로 ‘김실장’ 캐릭터가 주는 웃음이 더 강해질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힌 김희원은 정우와 함께 반전 매력의 안정부 케미스트리를 뽐내며 극에 긴장감과 코믹함을 모두 불어넣었다.

한편, 영화 ‘이웃사촌’은 좌천 위기의 도청팀이 자택 격리된 정치인 가족의 옆집으로 위장 이사를 오게 되어 낮이고 밤이고 감시하며 벌어지는 이야기. 정우, 오달수, 김희원, 김병철 네 배우의 수상한 이웃사촌 케미스트리와 열연으로 올 겨울을 저격할 ‘이웃사촌’은 11월 25일 개봉한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리틀빅픽처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