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혼모' 택한 사유리, 그를 향한 시선 [이슈 리포트]

기사입력 2020.11.17 10:45 AM
'비혼모' 택한 사유리, 그를 향한 시선 [이슈 리포트]

[TV리포트=이윤희 기자] 한국에서도 왕성한 활동을 펼쳐온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가 ‘엄마’가 된 깜짝 소식을 전해 이목을 끌고 있다. 특히 그의 남다른 행보에 누리꾼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16일 KBS1 ‘뉴스9’에서는 최근 일본에서 3.2kg의 남자 아이를 출산한 사유리의 근황과 소식을 전했다. 

사유리는 일본의 한 정자은행에 보관돼 있던 남성의 정자를 기증받아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발적인 ‘비혼모’를 선택한 것이다. 

그는 한국에서 활동하면서 결혼에 대한 생각과 더불어 임신, 출산에 대한 의지를 드러낸 온 바 있다. 미혼 여성으로 한국에서 정자 기증을 받기 어려워 일본의 한 정자은행에 보관돼 있던 한 남성의 정자를 기증받아 출산까지 이르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유리가 비혼모를 선택하게 된 배경에는 지난해 10월 생리불순으로 한 산부인과에 찾았다 난소 나이가 48세라는 점과 임신 가능성에 대한 충격적인 진단을 듣고 이 같은 선택을 하게 됐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자연임신이 어려울 수 있고 시험관을 하더라도 성공확률이 높지 않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지금 너무 행복해서 이게 꿈이었으면 어떡하지 싶다”라고 행복한 엄마의 모습을 내비쳤다. 

출산의 기쁨을 만끽하고 있는 사유리의 모습과 이제 막 태어난 아이의 작은 손을 잡고 있는 모습 등이 공개되며 누리꾼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사유리는 "'낙태 인정하라'가 있었는데 거꾸로 생각하면 '아기를 낳는 것을 인정해라'도 인정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당당한 모습을 전했다. 

KBS 2TV ‘미녀들의 수다’를 통해 데뷔한 사유리는 통통 튀는 입담과 매력으로 자신 만의 입지를 다졌다. 최근까지도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 출연하는 등 한국에서의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_KBS1 뉴스9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