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지아, 웃음만발 버라이어티 신고식→김소연, 리액션 부자의 매력[종합]

기사입력 2020.11.22 6:52 PM
‘런닝맨’ 이지아, 웃음만발 버라이어티 신고식→김소연, 리액션 부자의 매력[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이지아에서 김소연까지. ‘펜트하우스’의 주역들이 ‘런닝맨’에 한데 모였다.

2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선 김소연 이지아 유진 하도권이 게스트로 출연해 ‘펜트하우스’ 레이스를 함께했다.

‘런닝맨’에 첫 출연한 유진은 “사실 카메라가 이렇게 많은 걸 처음 봤다”며 낯선 소감을 전했다. 이에 유재석은 “우리가 세를 과시하려고 했다”며 농을 던졌고, 유진은 “어쩐지 빨간 불이 안 들어온 카메라들이 있다”고 덧붙이는 것으로 센스를 뽐냈다.

김소연 역시 ‘런닝맨’은 처음. 김소연은 “내 조카의 꿈이 이모가 ‘런닝맨’에 나가는 거였다. 그 조카가 내년에 스무 살이 된다. 10년 만에 해냈다”란 고백으로 출연자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이번 ‘펜트하우스’에서 김소연은 ‘이브의 모든 것’ 이후 20년 만에 악역을 연기하게 된 바. 이에 전소민과 양세찬은 “우리가 그 드라마를 보면서 자랐다”며 팬심을 고백했다.

신비주의 연예인으로 버라이어티가 처음인 이지아는 “다들 처음 뵙는 분들이라 엄청 떨고 있다”며 긴장된 소감을 나타냈다.

주변 조언이 있었느냐는 질문엔 “편하게 하고 오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지금은 편하지 않지만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지지 않을까 싶다”라고 답했다.

반대로 하도권은 유일한 ‘런닝맨’ 경험자. “김종국 잡으러 왔다고 해놓고 망신만 당하고 갔다”는 유재석의 놀림에 하도권은 “이틀 동안 한의원에 가서 침도 맞고 부항도 떴다”면서 “‘펜트하우스’ 내 내 캐릭터가 강약약강이다. 실제 나와 잘 맞는다”고 덧붙이며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본격 레이스가 시작되고, 이지아는 송지효와 철봉 게임으로 맞붙으며 반전 예능감을 뽐냈다.

그야말로 힘과 힘의 대치. 박빙의 대결에서 패배한 이지아에 유재석은 “나는 이지아가 진짜 멋진 게 거짓말을 안한다. 괜찮느냐고 하니 안 괜찮다고 한다”라며 웃었다.

이어진 평정심 게임에서도 이지아는 미션이 시작되기 전에 웃음을 터뜨리는 것으로 런닝맨들을 당황케 했다. 이광수가 “그렇게 호탕하게 웃으면 안 된다”며 황당해했을 정도.

반대로 유진은 차분하게 미션을 수행하며 예능고수의 면면을 뽐냈다. 참다못한 송지효는 유진의 머리채를 잡았고, 그럼에도 유진은 굳건히 버티는 것으로 미션에 성공했다.

공격 포지션의 김소연은 ‘펜트하우스’ 속 자비 없는 악녀와 달리 리액션 부자의 면모를 보이며 런닝맨들을 웃게 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