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김선호, ‘번복 찬스권’의 함정... 실내취침이 야외취침으로 “좌절”

기사입력 2020.11.22 7:10 PM
‘1박2일’ 김선호, ‘번복 찬스권’의 함정... 실내취침이 야외취침으로 “좌절”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김선호가 ‘1박2일’ 잠자리 복불복으로 천당과 지옥을 오갔다.

22일 방송된 KBS 2TV ‘1박2일’에선 연정훈 김선호 문세윤 김종민 딘딘 라비의 운수대통 복불복 투어가 공개됐다.

저녁식사 후 잠자리 복불복이 시작된 가운데 문세윤과 팀을 이룬 김선호는 라비 딘딘 등 경쟁자들의 견제에도 실내 취침을 획득하는데 성공, 기쁨을 만끽했다. 문세윤 역시 김선호를 안아 들며 환호했다.

그런데 여기엔 반전이 있었다. 일찍이 ‘번복 찬스권’을 손에 넣은 담당PD가 김선호의 성공을 무효화시킨 것.

결국 김선호는 재도전에 나섰고, 문세윤은 “널 믿어. 넌 되는 놈이야”라며 그를 격려하나 결과는 야외취침이었다.

이날 야외취침에 나선 출연자들을 위해 제작진들이 특별히 준비한 건 바로 초대형 돔 텐트.

이에 김선호를 비롯한 출연자들은 “이글루 같다” “실내취침보다 더 푹신하다”라며 기뻐하나 여기에도 반전이 있었다.

천장이 높은 탓에 웃풍이 셌던 것. 이에 출연자들은 “코가 시리다”며 추위를 호소,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1박2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