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이지아, 유진 이용해 엄기준 900억 프로젝트 훼방[종합]

기사입력 2020.11.23 11:10 PM
‘펜트하우스’ 이지아, 유진 이용해 엄기준 900억 프로젝트 훼방[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이지아가 유진을 이용해 무려 900억 원이 투자된 엄기준의 재건축 프로젝트를 방해했다.

23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에선 윤희(유진 분)에게 접근해 그를 장기판의 말로 이용하는 수련(이지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보송마을 재개발로 돈 방석을 예약한 윤희에 수련은 축하인사를 전하곤 “저도 용돈벌이 삼아 경매부터 시작해보고 싶은데 혹시 저 좀 도와주실 수 있으세요?”라 청했다. 이에 윤희는 “제가 뭘 안다고. 전문가도 아닌데요”라며 손사래를 치고는 “로나를 위해서라도 빨리 이사하려고요”라고 덧붙였다.

수련의 추천은 헤라 팰리스의 주민이 되는 것. 이에 윤희는 “제가 거기 자격이 되나요. 사는 집이 그 사람 인격이고 진리고 세상이잖아요”라고 자조했고, 수련은 “그럼 더욱 헤라 팰리스로 와야겠네요. 로나를 위해서요. 엄마는 자식을 위해서 뭐든 해야 한다고 했잖아요”라고 말했다.

한편 서진(김소연 분)은 단태(엄기준 분)와 외도 중. 일찍이 수련은 서진의 남편 윤철에게 지속적으로 메시지를 보내는 것으로 의심을 키웠다.

이 사실을 모르는 단태는 이날도 서진과 은밀하게 만나 “그리웠어”라며 입을 맞췄다. “당신 점점 과감해지는 것 같은데?”란 서진의 말엔 “날 잘 모르네. 아직 시작도 안했어”라며 웃었다.

이어진 둘의 밀회 장소는 바로 영화관. 이번에도 수련은 윤희를 영화관으로 보내는 것으로 둘의 외도를 목격케 했다.

이 모든 일의 배후가 수련이란 사실을 알 리 없는 윤희는 수련에게 “나도 알아요. 로나 아빠도 그랬거든요”라 토해내곤 “이렇게 착하고 예쁜 사람을 두고 천서진 같은 거랑 바람을 피우다니. 내가 속상해서 그래”라며 오열했다.

이어 “천서진은 갖고 싶은 게 있으면 꼭 가져야 하고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가졌어요. 언니 정신 차려야 돼. 안 그럼 남편 빼앗기고 그 많은 재산도 다 빼앗길지 몰라”라고 경고했다.

얼마 전 딸을 잃었다는 수련의 고백엔 “울지 마. 눈물이 아깝다. 왜 그런 놈 때문에 언니 혼자 속 앓이 해야 하냐고. 나도 다 해봤는데 울어봤자 등신만 된단 말이야”라며 속상해했다.

윤철 역시 만취한 채로 윤희를 불러내선 “미안해. 내가 다 미안해. 윤희야, 나 너무 미워하지 마”라며 술주정을 부렸다.

이에 윤희는 “겨우 이렇게 살려고 날 버렸니?”라며 착잡해했다. 나아가 과거 제게 1억 합의금을 내준 사람이 윤철임을 알고 크게 놀랐다.

수련에게 마음을 연 윤희는 그의 말이 되어 단태의 재건축 계획을 저지했다. 단태는 이 계획에 무려 900억을 투자했다. ‘알박기’에 성공하고 자축하는 수련과 윤희의 모습이 극 말미를 수놓으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펜트하우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