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th 청룡상' 김혜수·유연석, 3년 연속 MC 호흡 [공식]

기사입력 2020.11.25 3:33 PM
'41th 청룡상' 김혜수·유연석, 3년 연속 MC 호흡 [공식]

[TV리포트=이윤희 기자]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제41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MC로 나선다. 

김혜수는 설명이 필요 없는 ‘청룡의 상징이자 얼굴’이다. 1993년 제14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MC로 첫 테이프를 끊은 이후 27회째 청룡영화상과 동행하고 있다. MC로서의 김혜수는 스크린 속 김혜수 못지않게 특별했다. 탁월한 진행 솜씨와 빛나는 지성, 한국영화에 대한 뜨거운 애정으로 청룡영화상의 전통과 권위를 높이는 것은 물론, 화려한 드레스로 좌중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혜수는 올해도 변함없이 진행을 맡아 청룡영화상의 품격을 책임진다. 

유연석은 3년 연속 ‘청룡의 남자’로 낙점됐다. 제39회,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 안정적인 진행과 밝은 에너지로 시상식을 이끈 유연석이기에 올해도 기대가 남다르다. 무엇보다 김혜수와 함께 3년 연속 청룡영화상 진행자로 나서 의미가 깊다. 두 배우가 환상적인 호흡을 바탕으로 청룡영화상을 책임지는 만큼 올해도 매끄럽고 격조 있는 진행이 예상된다. 

김혜수는 “코로나로 모두가 힘든 한 해였다. 이 힘든 시기에도 우리 영화를 지켜내신 영화인들과 잊지 않고 영화를 사랑해 주신 관객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지치고 힘들 때 영화가 여러분 곁에 작은 위로와 희망을 드렸으면 한다. 하루빨리 영화를 사랑하는 모든 분들이 맘껏 영화를 즐길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유연석은 “3년 연속 청룡영화상에서 김혜수 선배와 MC로 함께 무대에 설 수 있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올해는 코로나19로 문화 예술계와 영화 산업이 힘든 시기였음에도 그 자리를 지켜주신 많은 영화인들을 빛내는 자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2020년 한 해의 피날레를 장식할 최고의 한국영화 축제, 제41회 청룡영화상은 오는 12월 11일 오후 9시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개최되며 SBS와 네이버 TV를 통해 생중계된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킹콩 by 스타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