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란한 내 인생' 최성재, 시력 회복…USB 찾은 심이영→진예솔 재판받는다 [종합]

기사입력 2020.11.26 7:49 PM
'찬란한 내 인생' 최성재, 시력 회복…USB 찾은 심이영→진예솔 재판받는다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잘못을 모르는 진예솔이 재판을 받게 된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일일드라마 '찬란한 내 인생'에서는 장시경(최성재 분)이 무사히 시력을 회복했다.

이날 고상아(진예솔 분)는 변화한 자신의 인생을 박복희(심이영 분)의 탓으로 돌렸다. 그러면서 "네가 죽었으면 좋겠다. 둘 중 하나는 죽어야 끝나지 않겠느냐. 너 여기 올라와서 뛰어내리라"고 말했다. 상아가 시선을 돌린 사이 복희가 뛰어들어 끌어내렸고, 각막을 무사히 의사에게 넘겼다.

정영숙(오미연 분)은 복희에게 "덕분에 시경이가 무사히 수술을 받게 되었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각막을 훔쳤던 상아는 절도현행범으로 체포돼 유치장에 갇혔고, 이 소식을 들은 유정우(강석정 분)는 어이없어 했다.

우주의 기운을 받아 수술한 장시경은 무사히 시력을 회복했다. 박현희(유하 분)에게 정보를 들은 정영숙은 기차반(원기준 분)을 불러 시경을 때린 책임을 물었다. 하지만 차반은 "나는 망만 봤다. 안 때렸다"고 주장했고, 자신에게 돈을 주고 지시를 내린 유정우와 고상아도 한 세트라면서 책임을 회피했다.

조은임(김영란 분)은 상아가 곧 검찰에 송치된다는 말에 끔찍해했다. 그리고 회사 일에 시경이 간병까지 바쁘게 움직여 코피 흘리는 복희에게 "네 몸부터 생각하라"고 핀잔을 줬다. 

구치소로 간 유정우는 "네가 아주 돌았구나? 다른 것도 아니고 각막을?"이라며 헛웃음을 지었다. 고상아는 "시경 오빠 끝장내고 싶었다"고 핑계를 댔지만, 정우는 "질투에 눈이 돌아 미쳤나보지. 이제는 네 마음대로 하라"면서 자리를 떠났다. 함께 온 기차반도 "기네스 북에 오를 범죄"라며 조롱했다.

경찰로부터 광박사의 마지막 행적을 알게 된 박복희는 코인로커에서 핸드폰 내용이 담긴 USB를 발견했다. 그 시각 꿈을 꾼 시경은 상수 사고 현장을 떠올렸고 그날 운전한 사람이 고상아였다는 걸 기억해냈다. 메모리칩 안 내용을 확인한 시경과 복희는 눈물을 흘렸다. 시경은 "공소시효가 지난 사안이라 처벌은 불가능하다"면서도 "고상아, 유정우, 기차반 측근들이 한 짓까지 한 번에 모아서 터뜨리자"고 말했다. 복희는 사실을 알게 될 부모님을 걱정하며 "고상아 진짜 용서할 수가 없다"고 눈물을 글썽였다.

검찰 조사를 받던 고상아는 지금까지의 범죄에 각막 절도까지 합쳐 "10년 이상 구형 가능하다"는 말에도 눈 깜빡하지 않았다. 오히려 "10년이든 20년이든 마음대로 때려봐라. 때리는 네 손이나 아플 거"라며 여전히 안하무인 태도를 취했다. 그리고 재판일이 다가왔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