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우의 수’ 옹성우X신예은, 1년만의 재회+아픈 이별 “그 연애는 틀렸어” [종합]

기사입력 2020.11.28 12:11 AM
‘경우의 수’ 옹성우X신예은, 1년만의 재회+아픈 이별 “그 연애는 틀렸어”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옹성우와 신예은이 1년만에 재회했지만 결국 이별을 맞았다. 

27일 JTBC ‘경우의 수’에선 이별 후 1년 만에 다시 만난 이수(옹성우 분)와 경우연(신예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우연에게 돌아오기 위해 오로지 사진만 찍으며 시간을 보냈다며 우연과 다시 시작하고 싶어하는 수에게 우연은 전과 달리 차분한 모습으로 “시간이 흘렀다니까. 늦었다구”라고 말하며 두 사람의 인연은 끝났다고 말했다. 이때 준수(김동준 분)가 찾아왔고 수는 우연 곁에 여전히 준수가 맴돌고 있다고 생각하고 좌절한다. 

그러나 이대로 끝낼 수 없던 수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우연을 찾아갔다. 우연은 “우리가 시작할 수 있는건 친구밖에 없는데 그거라도 할래?”라고 물었다. 수는 “이젠 너랑 친구 못한다. 이런 내가 싫은데 내 소원 들어줘야 돼”라며 먼저 헤어지자고 한 사람이 소원 들어주기 내기를 했던 기억을 언급했다. 

이에 수는 “하루만 헤어지기 전으로 돌아가면 안될까?”라고 물었고 우연은 “그래”라며 아무 감정이 없는 것처럼 그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그러나 방에 들어와서는 수에 대한 사랑 때문에 고민에 빠지는 모습을 보였다. 

다시 만난 수는“우리 다시 시작할 수 없느냐?”라고 물었고 우연은 “나는 네가 놓고 싶으면 놓고 잡고 싶으면 잡을 수 있는 사람 아니다”고 말했다. “날 놓은 것은 너다”는 말에 그의 연락이 뜸해졌다며 “변한 것은 너였다”고 말했다. 이에 수는 시차가 달랐다며 서로가 일하느라 바쁜 와중에 시차가 커질수록 연락이 줄었던 것은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우연 역시 이해한다고 말하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이에 우연은 “너는 헤어지잔 말 한마디에 간단히 놓아버렸잖아”라고 원망했고 그는 “당장 네가 힘들다고 했는데 너를 어떻게 잡느냐”고 말했다. 오해가 쌓여 생긴 이별임을 강조했다. 

그러나 우연은 “나는 너를 만나는 내내 불안했다. 잠깐의 질투를 착각을 사랑으로 착각한 것은 아닐까. 불안한 사람은 마음에 있는 것을 못 쏟아낸다. 놓칠까봐”라고 외쳤다. 수는 “왜 혼자 사랑하고 혼자 이겨내. 내가 한 게 사랑인줄 알았는데 여전히 짝사랑이었네. 너는 나를 못 믿어서 참고, 나는 너한테 미안해서 참고. 우린 그렇게 참다가 끝난거야”라고 말했다. 이에 우연은 “그 연애는 틀렸어. 미련두지 말고 우리 이만 끝내자”라고 이별을 고한 후 돌아섰다. 집으로 돌아온 수는 “내가 또 틀렸어”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사진 = ‘경우의 수’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