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텐션 비토發…가요계 코로나 '비상' [이슈 리포트]

기사입력 2020.11.30 12:59 PM
업텐션 비토發…가요계 코로나 '비상' [이슈 리포트]

[TV리포트=이윤희 기자] 엡텐션 멤버 비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가요계 비상이 걸렸다.

엡텐션은 최근 음악프로그램에 잇따라 출연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펼쳐오던 터여서 그 여파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엡텐션 소속사 티오피미디어는 30일 공식입장문을 내고 "멤버 비토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티오피미디어에 따르면, 비토는 지난 29일 스케줄 종료 후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통보받아 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측은 “비토와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태프, 직원들은 코로나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본사는 보건당국의 방침에 따라 방역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면서 "업텐션의 향후 모든 스케줄을 취소한다.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인지하지 못한 상태로 방송 활동을 진행하게 되어 방송 관계자 및 관련 스태프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업텐션은 9번째 미니앨범 ‘라이트 업’(Light UP) 후속곡 ‘데스티니’(Destiny)로 활동 중이었다.

특히 지난 주말 MBC '음악중심', SBS '인기가요', 팬사인회 등 스케줄을 소화했다.

해당 방송에 함께 출연했던 가수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며 그 외에도 동선이 겹친 가요 관계자와 스태프들 역시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SBS MTV '더쇼' 측은 "업텐션 멤버가 코로나 확진을 판정을 받은 사실에 따라 대부분의 아티스트가 음악방송 동선이 겹친다는 점을 고려하여 아티스트 및 스태프 등 보호 차원에서 내일(12월 1일) 생방송 예정이었던 '더쇼'는 결방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 티오피미디어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티오피미디어 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 업텐션 비토군이 코로나19 양성 판성을 받았습니다.

비토 군은 지난 29일 스케줄 종료 후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통보받아 검사를 받았고, 30일(오늘)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비토 군과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텝, 직원들은 코로나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본사는 보건당국의 방침에 따라 방역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이에 업텐션은 향후 모든 스케줄을 취소하며, 당사는 다시 한번 아티스트 관리 및 향후 코로나19 위생관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인지하지 못한 상태로 방송활동을 진행하게 되어 방송 관계자 및 관련 스텝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티오피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