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코로나 확진…방송가 '비상' [이슈 리포트]

기사입력 2020.12.03 11:37 AM
이찬원 코로나 확진…방송가 '비상' [이슈 리포트]

[TV리포트=이윤희 기자] 트로트 가수 이찬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뉴에라프로젝트는 3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이찬원이 12월 3일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찬원의 양성 판정으로 TV조선 ‘미스터트롯’ 멤버들도 비상이다.

최근 녹화에 함께 임한 임영웅, 영탁, 장민호, 정동원, 김희재 등은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TV조선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이찬원이 지난 1일 ‘뽕숭아학당’ 녹화에 참여한 바, 해당일에 녹화에 참여했던 모든 출연자들과 전 스태프들에게 공지가 됐다. 밀접접촉자와 상관없이 전원 코로나 검사 진행 및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보건당국의 조치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찬원과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아티스트, 스태프, 직원들 모두 코로나 검사 및 격리를 안내하고 있다. 특히 자제 방역시스템을 최고 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상암동 사옥은 일정 기간 동안 폐쇄 하는 등 고강도 선제적 대응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가수 이적의 '씨네타운' 출연도 취소됐다.

이날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서 DJ 박하선은 "가수 이적이 출연할 예정이었는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찬원과 스타일리스트분이 같아서 지금 대기를 하셔야 한다"면서 통화 연결을 했다.

이적은 "'미스터트롯' 스타일리스트팀과 스타일리스트팀이 같다. 혹시 몰라서 스타일리스트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미스터트롯' 녹화에 참여한 붐 역시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SBS 파워FM ‘붐붐파워’ 녹화에 불가피하게 불참하게 됐다. 모모랜드 주이가 일일 DJ로 투입됐다.

박명수 역시 이찬원과 동선이 겹치며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생방송에 불참하면서 이날 KBS 정다은 아나운서가 나섰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이찬원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