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재 집 청담동 빌라라더니…문정원 결국 사과

기사입력 2021.01.13 3:19 PM
이휘재 집 청담동 빌라라더니…문정원 결국 사과

[TV리포트=이윤희 기자] '층간 소음 논란'과 관련해 이휘재의 아내 문정원이 사과의 뜻을 전했다.

문정원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게시물을 게재했고, 해당 글에 이휘재 부부의 집 아래층에 살고 있다는 누리꾼이 댓글을 통해 “아랫집인데 애들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할 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해달라”며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하느냐. 리모델링 공사부터 1년 넘게 참고 있는데 저도 임신 초기라 더 이상은 견딜 수가 없어서 댓글 남긴다. 시정 좀 부탁드린다”고 썼다.

이휘재의 집은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한 빌라다.

문정원은 이에 대해 "댓글을 이제 봤다.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다"면서 "부분부분 깐 매트로는 안되는 것 같아서 매트도 지금 집 맞춤으로 주문제작을 해놓은 상태"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곳 이사 오면서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 되는 곳인 줄 몰랐다"면서 "최대한 조심한다고 하고 있는데 남자아이들이다 보니 순간 뛰거나 하면 나도 엄청 소리 지르고 야단쳐가면서 엄청 조심시키고 있다.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이다 보니 우리도 너무나 속상하고 또 죄송할 따름이다. 더욱더 조심하라고 아이들 더 야단치고 가르치겠다"고 사과했다.


■ 다음은 문정원의 인스타그램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댓글을 이제 봤네요. 저도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네요.

마지막 뵌 이후로 정말 정말 주의 시키고 있습니다. 부분부분 깐 매트로는 안되는 것 같아서 매트도 지금 집 맞춤으로 주문제작을 해놓은 상태이구요.

저희도 이곳 이사 오면서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 되는 곳인 줄 몰랐어요. 아이들 놀 때는 최대한 3층에서 놀게 하고 코로나로 인해 갈 곳도 없어서 친정집에 가 있거나 최대한 어디라도 나가려고 해봐도 그게 요즘 날도 춥고 갈 데도 잘 없네요.

최대한 조심한다고 하고 있는데 남자아이들이다 보니 순간 뛰거나 하면 저도 엄청 소리 지르고 야단쳐가면서 엄청 조심시키고 있어요.

며칠 샤워도 못 하고 설거지도 아이들 우선 앉혀놓고 가만히 놀 수 있는 놀거리나 숙제시켜놓고 밀린 일을 할 정도랍니다.

저번에 말씀해주신 것처럼 옆집 기침 소리도 들리신다고 하셔서 정말 아이들 웃는 소리조차 조용하라고 혼낼 때가 많아요. 아이들도 아랫집 이모가 힘드셔하고 서로 조심하자고 하는데 남자아이들이다 보니 갑자기 저도 통제가 안 될 때가 간혹 있습니다.

저희도 힘드신 것 알고 사과의 의미로 작은 정성이라도 준비해 가져다드리며 아이들도 함께 가서 죄송하다 말씀드리고 해도 마음이 풀리시지 않는 거 같아 속상하네요.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이다 보니 저희도 너무나 속상하고 또 죄송할 따름입니다. 더욱더 조심하라고 아이들 더 야단치고 가르치겠습니다. 심려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문정원 인스타그램


최신 글

[T포토] 지젤 '러블리 꽃받침'

[T포토] 지젤 '러블리 꽃받침'


[T포토] 닝닝 '비타민 같은 인사'

[T포토] 닝닝 '비타민 같은 인사'


[T포토] 윈터-닝닝 '남심 빵야'

[T포토] 윈터-닝닝 '남심 빵야'


[T포토] 지젤-윈터 '예쁜 애 옆 예쁜 애'

[T포토] 지젤-윈터 '예쁜 애 옆 예쁜 애'


[T포토] 닝닝 '사랑스러워~'

[T포토] 닝닝 '사랑스러워~'


[T포토] 윈터 '무결점 미모'

[T포토] 윈터 '무결점 미모'


[T포토] 카리나 '깜찍한 브이~'

[T포토] 카리나 '깜찍한 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