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이되어라' 김혜옥X최수린, 동서지간 살벌한 기싸움…재희X김시하, 친밀감↑ [종합]

기사입력 2021.01.13 7:57 PM
'밥이되어라' 김혜옥X최수린, 동서지간 살벌한 기싸움…재희X김시하, 친밀감↑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재희와 김시하가 점점 가까워졌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밥이 되어라'에서는 숙정(김혜옥 분)과 민경(최수린 분)이 날 선 기싸움을 벌였다.

이날 영신(김시하 분)은 머리를 묶어주는 세진(오영실 분)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경수(재희 분)는 보통 여자 아이들이 머리에 리본 핀을 하는 것을 보고 "저런 거 갖고 싶으냐?"고 물었지만 영신은 엄마 사진을 꽂을 액자 한 개를 사달라고 부탁했다. 영신은 "엄마가 어릴 때 돌아가셔서 보고 싶은 건 아니지만 사진을 보는 건 좋다. 나에게도 엄마가 있기는 했구나"라며 어른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소풍 날, 다른 아이들이 모두 김밥을 싸온 날 정훈(서윤혁 분)은 그냥 밥을 가져왔다. 창피한 마음에 굶고 있는 정훈을 보고 오복(한창민 분)이 먼저 다가가 자신의 김밥과 바꿔주며 함께 점심을 먹었다. 하지만 정훈은 친구들에게 놀림을 당하는 오복을 피했다. 먼저 놀자고 제안한 오복을 모른 채하며 다른 친구들과 놀기도 했다. 정훈은 서울에서 왔다는 이유로 상급생에게 괴롭힘을 당했고 이를 목격한 오복은 "내 친구 괴롭히지 말라"며 뛰어들었다.

두 사람은 담임 선생님에게 불려갔다. 완수(김정호 분)는 정훈에게 "모범 어린이상까지 추천했는데 싸움을 하느냐"고 말했다. 이에 오복은 자신이 싸움을 걸었다면서 대신 뒤집어 썼다. 경수는 공부하는 영신을 보며 "잘하는 것도 좋지만 열심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영신은 "내가 공부를 잘하면 좋겠냐? 이제부터는 열심히 하겠다"며 열의를 불태웠고 받아쓰기 100점을 받아 기뻐했다. 

한편 종권(남경읍 분)의 집에서는 숙정과 민경의 날 선 신경전이 계속됐다. 저녁 식사 시간, 종권은 "제수씨 음식을 먹으면 돌아가신 어머니 생각이 많이 난다"며 웃었지만 민경은 눈물을 흘리며 밖으로 나갔다.

종우(변우민 분)은 종권에게 선물한 한약을 숙정이 버렸고, 이에 마음 상한 민경이 눈물을 흘린 거라고 설명하며 "재료비 장부부터 한약 버린 것까지 형수님 저랑 집사람 못 믿으시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에 관해 종권이 묻자 숙정은 "한약이 몸에 잘 안 받는다"면서 거짓으로 둘러댔다. 다시 모인 자리에서 민경은 "형님이 저희 불편하면 분가하겠다"고 말했고 종권은 숙정에게 "할 말 없느냐"며 중재에 나섰다.

숙정은 "준영이가 있는데 욕심 생길까봐 그랬다"면서 "시집이 무섭기는 하구나. 미안해 잘못했어 용서해줘"라고 사과한 뒤 참지 못하고 방으로 들어갔다. 이를 안쓰럽게 바라보던 종권은 "손아랫사람에게 잘못했다는 소리를 그렇게 하느냐"며 어깨를 다독였다. 

종우와 마주친 종권은 "제수씨가 생각이 과했던 것 같다"면서 숙정을 감쌌고, 종우와 민경은 "밑지는 장사했다"면서 분노했다. 숙정은 저녁 인사를 하지 않는다며 트집을 잡았고 민경은 "주무실 거면 안녕히 주무시라"고 대충 인사했다.

영신은 가을 운동회 소식을 전하며 흥분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경수가 가게 일 때문에 참가하지 못 할 것 같다고 말하자 "그럼 2인 3각 경기 못 나가겠다"며 아쉬운 표정을 지었다. 

정훈은 아버지의 참석을 바랬지만 "일 때문에 바쁠 것 같다"고 거절 당했다. 도시락 또한 "돈 줄테니 사 먹으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에 경수네 밥집을 찾아온 정훈은 저금통을 깨며 "돈은 나중에 드릴테니 다른 친구들처럼 도시락을 만들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경수는 "내가 다른 가족들 분까지 도시락을 가져가기로 했다"면서 "돈은 필요없다"고 말했다. 그때 정훈의 아버지 경철(김영호 분)이 가게로 들어왔고 눈치 빠른 영신은 "제 저금통 깨서 장난감 사러 가려고 했었다"면서 정훈의 행동을 들키지 않게 도왔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