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진, ♥전승빈과 '불륜 논란' 적극 반박→홍인영 지인 등판 "일주일 만에 이혼" [이슈 리포트]

기사입력 2021.01.14 10:39 AM
심은진, ♥전승빈과 '불륜 논란' 적극 반박→홍인영 지인 등판 "일주일 만에 이혼" [이슈 리포트]

[TV리포트=김은정 기자]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심은진이 전승빈과 법적 부부가 되었음을 알렸다. 하지만 축복 가득해야 할 결혼 소식은 곧 '불륜 논란'으로 뒤덮였다. 전승빈의 전처 홍인영이 불편한 마음을 드러낸 것. 심은진은 SNS를 통해 적극 부정하고 나섰다.

심은진은 지난 12일 SNS를 통해 전승빈과의 결혼 소식을 알렸다. MBC '나쁜 사랑'을 통해 선후배로 지내오다가 좋은 인연을 맺게 되었다는 것. 약 1년의 연애로 결혼하는 것에 대해서는 "이제 어린 나이가 아니기에 경험에 의한 확신이 있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축하의 물결도 잠시, 2020년 4월 전승빈과 이혼한 전처 홍인영이 자신의 SNS 댓글에 "너무 묘하게 겹치네. 2018년 결별이란다, 2020년 이혼했는데. 할많하않(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 그냥 가식"이라고 남겨 심은진과 전승빈은 '불륜 의혹'을 받게 됐다.

불륜 논란이 커지자 양측 소속사는 "전혀 문제 될 것이 없다"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전승빈 측은 "홍인영과 2019년부터 별거하며 이혼을 준비했고 2020년 4월 이혼했다"고 밝혔다. 

심은진은 SNS 댓글로 제기되는 모든 의혹에 일일이 해명했다. "이혼하자마자 재혼하는 거냐. 실망이다"라는 한 네티즌의 말에 심은진는 "숨기거나 걸릴 게 없다면 시간의 짧고 길음이 그리 중요한 문제는 아니"라고 대답했다. 

"유부남과 연애한 거냐? 남자가 속인 거냐?"는 직접적인 질문에도 심은진은 "기사 다시 찬찬히 보셔라. 그런 일 아니다"라고 차분하게 대응했다. 하지만 자신의 해명에도 "나 같으면 유부남 안 만나겠다"는 선 넘은 네티즌의 말에는 "확실하지 않은 비방댓글은 법적조치를 받을 수 있다"고 단호하게 반응했다.

그러던 중 "이혼이 하루 이틀 만에 되는 거냐. 다들 너무하다"는 한 팬의 댓글에 홍인영 母로 추측되는 인물이 14일 새벽 등판했다. "이혼 일주일 만에 해드렸다. 도망 나왔다"고 밝힌 것. 이에 심은진은 "어머니 여기서 이러시지 말길 바란다"면서 "할 말 많으셔도 참을 때가 있는 법이다. 일 크게 만드셔 봤자 따님도 힘드실 거다. 저와 상관없는 일이고 받아들인 일이다. 추측이나 오해 만드는 발언은 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심은진은 "심각했던 일들에 대해 몰랐을 당시 승빈 씨 일을 알고 있던 동료배우들, 스태프에게 많은 얘기를 들었다. 그것들이 밖으로 꺼내진다면 더 심각한 일이 발생할 것"이라며 "본인 글을 삭제해주시면 기꺼이 문제 삼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에 홍인영 母로 추측되는 인물은 "승빈이가 큰일을 만들어서 세상에 내놓으셨네요. 조용하게 살고 있는데 실검에 나오게 하시고 심각한 일들이 발생한 것 또한 그들이 좌초한 것 ~~은진씨 앞날이 환히 빛나시길~~"이라고 답변했다. 또 "동료, 스태프에게 많은 얘길 듣고 좋아서 승빈이를 선택하신걸 존중합니다. 밖으로 꺼내어도 괜찮고 무섭지 않아요. 무척 행복하실 겁니다"라고 댓글을 남겼다.

심은진-전승빈 부부와 전처 홍인영 측의 주장이 엇갈리면서 결혼을 둘러싼 논란은 확산되고 있다. 전승빈은 전처 홍인영과 2009년 드라마 '천추태후'에서 만나 7년간 연애 후 2016년 5월 결혼했다. 이후 4년이 지난 2020년 4월 이혼했다. 심은진은 2019년 12월부터 2020년 5월까지 방송한 MBC '나쁜사랑'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고 밝히며 지난 12일 SNS에 반지를 나눠 낀 두 사람의 손 사진을 공개하며 결혼 소식을 알렸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드림스톤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