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이지아, 신비주의 이제 그만... 백종원도 빵 터진 반전 예능감[종합]

기사입력 2021.01.14 10:36 PM
‘맛남의 광장’ 이지아, 신비주의 이제 그만... 백종원도 빵 터진 반전 예능감[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이지아가 ‘맛남의 광장’을 통해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털털 입담으로 무장한 이지아에 농벤저스는 폭소했다.

14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선 이지아가 재출연해 포항의 맛을 소개했다.

이지아의 두 번째 출연에 농벤저스는 반색했다. 특히나 막내 김동준은 “데자뷔 아닌가?”라며 놀라워했고, 이지아는 “또 왔슈”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양세형은 “제주도에서 봤을 때랑 지금 볼 때 느낌이 다른 게 그땐 ‘펜트하우스’를 보기 전이었고 이번에 다 봤다. 김희철이 화를 낸 게 이해가 된다. 심수련도 뭔가 있는 것 같다. 처음엔 착한 역할이었는데 뭔가 있는 것 같다”면서 의심을 전했다.

녹화 당시는 ‘펜트하우스’ 최종회가 방영되기 전으로 작중 이지아가 연기한 심수련은 비극적인 엔딩을 맞았다.

이날 두 번째 출연답게 한층 편해진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선 이지아에 김희철은 “처음 출연했을 때와 다르다”며 웃었다. 이에 이지아는 “누나 이미지 관리하게 해 달라”고 능청스레 청했다.

심지어 이지아는 스타일리스트 없이 ‘맛남의 광장’ 촬영에 나선 상황. 메이크업이 달라졌다며 짓궂게 반응하는 김희철에 이지아는 “처음 왔을 때랑 분위기가 다르다. 그땐 더 챙겨주는 분위기였는데”라고 장난스럽게 푸념했다.

이에 백종원은 “우린 친해지면 안 챙긴다. 알아서 분량도 얻고 밥도 해먹어야 한다. 그래서 규현과 박재범도 안 온다”며 폭소했다.

이날 백종원이 차려내 건 포항 시금치로 만든 근사한 한 상. 이에 이지아도 농벤저스도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특히나 이지아는 “맛이 어떤가?”란 질문에 가슴을 부여잡고 감탄을 내지르는 것으로 농벤저스를 웃게 했다.

이에 김희철이 “양세형이 이상한 것만 가르쳤다”며 웃었다면 양세형은 “내가 알려준 건 없다. 이지아가 독창적으로 개발한 거다. 열정이 가득하다”면서 익살을 떨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