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쉬’ 황정민, 손병호에 선전포고 “매일한국 채용비리 밝힐 것” [종합]

기사입력 2021.01.15 11:31 PM
‘허쉬’ 황정민, 손병호에 선전포고 “매일한국 채용비리 밝힐 것”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황정민이 손병호에게 선전포고를 날렸다.

15일 방송된 JTBC ‘허쉬’에선 한준혁(황정민 분)이 나 국장(손병호 분)에게 역습을 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부정청탁 비리와 관련 준혁과 지수(윤아 분)의 꾀임에 넘어가 모든 것을 실토한 고 의원은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이 모든 상황을 알게 된 박 사장 역시 난감해했다. 이에 나 국장은 컨트롤타워를 자처하며 준혁의 기사를 막을 생각을 했다. 

이날 준혁은 “뭘 바꿀 순 없어도 꺾이진 말고 끝까지 책임지셔야죠”라는 지수와 동료들의 말에 다시 힘을 냈다.

그러나 한준혁은 고의원 부정청탁 비리 수사에 대한 자료를 넘기며 내부고발자를 자처하는 검사친구의 용기에 당황하면서도 “이제껏 쌓아놓은 거 다 무너진다. 너 그거 하지 마라”고 걱정을 했다. 팍팍한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는 한준혁은 “내가 먹고 사는 게 너무 퍽퍽하다”고 외치면서도 결국 용기를 내서 결심을 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한준혁은 나국장을 찾아가 점심을 같이 하자고 청했다. 나 국장은 “퍼즐의 마지막 조각은 찾은 거야? 우연이 어딨냐. 너나 되니까 찾은거겠지”라고 말했고 한준혁은 “나나 되니까 아무 생각 없이 매일 한국 채용비리라는 것을 알아냈겠죠”라며 매일한국 정치부 수습기자가 박 사장의 조카사위가 될 관계라는 것을 언급했다. 

이어 “사장 자신도 세습 후계자란 자격지심이 강했고 집사처럼 멘토처럼 사장이 국장을 옆에 두고 있는 이유도 그게 아니었느냐”라며 “기자 출신이 사장이 된다면 조카사위라도 시비 걸긴 애매하겠다”라는 발언으로 나 국장을 흔들었다.

이어 오수연을 떨어뜨리라는 나 국장의 비열한 발언이 담긴 녹취를 들려주며 “법정에서 죄를 물을 준 없겠지만 국장이 어떤 사람인지 알릴 수는 있을 것이다. 더 나아가서 매일한국 채용비리로 확대 될 수도 있을테고”라고 압박했다. 그러나 나 국장도 만만치 않았다. 나 국장은 친구 서 검사에 대해 압박했지만 한준혁은 “어차피 옷 벗는 거 폼나게 공익제보자 하겠다네요”라고 맞섰다. 이에 나국장은 맨 처음 제보자는 물론 다른 인턴들까지 피해가 가게 될 거라고 압박했다. 나국장은 “그 잘난 기사 몇 줄이 새파란 애들 내일까지 깜깜하게 만들어 버리고 무슨 소용 있을 성 싶냐”고 으름장을 놓았다. 

그러나 잔뜩 주눅 들 듯 보였던 한준혁은 웃음을 터트리며 반전 표정을 지었다. 한준혁은 “나도 못된 놈 돼서 못난 짓 좀 해볼라고. 그래야 저를 함부로 못자를 거 아니냐”라며 “사장님이랑 같이 식사나 한번 하시지요. 목구멍에 바늘 하나 박아 넣고 나도 그 15층 그 위에 한번 올라가 봐야겠으니까”라고 선전포고하며 정면승부를 예고했다. 

모든 것을 건 한준혁의 거침없는 행보에 박명환과 나 국장이 어떤 방해공작으로 막으려 들지 향후 전개에 눈길이 모아진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허쉬’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