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한 정리’ 소년농부 한태웅, 30년 된 시골집의 대변신 “만족”

기사입력 2021.01.18 11:36 PM
‘신박한 정리’ 소년농부 한태웅, 30년 된 시골집의 대변신 “만족”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정리 이상의 행복. 소년농부 한태웅 군이 가족들에게 최고의 효도를 했다.

18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선 한태웅 군의 가족이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태웅 군 가족의 집은 3대가 함께 사는 시골집이다. 이 집은 30년의 세월을 담은 공간으로 특히나 거실은 건조기 노래방 기계 등 부피가 큰 물건들로 인해 포화상태에 이르렀다.

‘신박한 정리’ 후 태웅 군 가족의 시골집은 환골탈태를 이뤘다. 오래된 커튼을 떼어내 환한 채광을 살리고, 거실을 채웠던 묵은 짐도 깨끗이 정리한 것. 심지어 ‘신박한 정리’ 최초의 도배로 한결 깔끔한 공간이 연출됐다.

이에 태웅 군도 그 가족들도 기뻐했다. 특히나 태웅 군의 할머니는 세탁실과 건조대의 동선이 한층 가까워졌다며 대 만족을 표했다.

앞서 태웅 군은 “쌀농사를 지어 번 돈으로 할아버지 할머니께 안마의자를 사드리려 하는데 자리가 마땅치 않아서 걱정이다”라며 고민을 전했던 바.

이에 따라 ‘신박한 정리’ 측은 거실 한편에 안마자리 자리를 마련했고, 태웅 군은 “양달이라 더 좋다. 지금 기분이 3천 평짜리 논에 와있는 것 같다”면서 행복해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신박한 정리’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