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윤유선 “김재경, 성실함 밑바탕된 배우”→김재경 “김동준과 친구...편하게 촬영”[종합]

기사입력 2021.01.19 1:09 PM
‘최파타’ 윤유선 “김재경, 성실함 밑바탕된 배우”→김재경 “김동준과 친구...편하게 촬영”[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배우 윤유선과 김재경이 영화 ‘간이역’ 홍보요정으로 출격, 입담을 과시했다. 

19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선 영화 ‘간이역’에서 함께 출연하는 배유 윤유선과 김재경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김재경은 첫 영화 출연이라며 “영화는 처음이라 사실 영화 촬영장이 무엇이 다를까, 어떤 다른 시스템일까 궁금했는데 뭔가 좀 더 배우들과 더 가깝게 긴밀해 지는 느낌이다”고 털어놨다. 

주연에 대한 부담은 없었느냐는 질문에 “주연이 되니까 표현해야 하는 감정의 폭이 확 넓어짐을 느껴서 겁을 많이 먹었는데 상대 배우분들만 믿어보자고 했던 것 같다. 워낙 훌륭한 배우들과 함께 하니까 그분들이 주시는 감정만 잘 받아도 좋았던 것 같다. 엄마 역할이 윤유선 선생님이라 너무 행복했다”고 모녀관계로 호흡을 맞추는 윤유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윤유선은 “저 역시 재경이가 딸인 게 너무 좋더라. 레인보우의 김재경이란 사실은 잘 몰랐다. 배우로서 신선하고 보이시한 느낌도 있는데 여성스러운 느낌도 있었다”고 첫인상을 떠올렸다. 

김재경 역시 윤유선의 첫인상에 대해 “너무 예쁘셨다. 화장도 하나 안하고 촬영장에 오시는데 너무 예쁘셨다. 활동을 정말 오래하신 너무 대선배님이라 조금 겁을 먹었는데 그 겁이 무색할 정도로 계속 먼저 말 걸어주시고 함께 있어주시면서 편하게 해주시려는 모습이 너무 감사했다”고 밝혔다. 이에 윤유선은 “재경이와 감정신 있을 때 같이 음악 듣고 감정에 맞춰가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간이역’에 대한 토크 역시 이어졌다. 김재경은 “시한부 선고를 받은 두 남녀가 만나서 남은 생을 어떻게 보낼지에 대해 이야기하는 내용”이라고 영화 내용을 소개했다. 윤유선은 “학생 때부터 좋아하던 친구여서 그 예쁜 사랑을 아름답게 그려가는 내용이다. 대본 보고 ‘오랜만에 뭐 이런 멜로가 있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자 주인공인 김동준 씨 역시 진지하게 연기를 잘 했다.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는 역할이다”고 덧붙였다. 

김재경은 “김동준과는 데뷔 전부터 알던 친구다. 정말 오랜 친구로 나오는데 그 친구의 세월을 살아와서 그 케미를 만들어내기가 쉬웠던 것 같다. 편하게 이야기하면서 촬영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에 윤유선은 “가끔 보면 남녀 배우가 애매할 수 있는데 정말 재경이와 동준이는 우정이 있다”고 거들었다. 

김재경의 엄마 역으로 호흡을 맞추는 윤유선은 “엄마의 캐릭터가 작품마다 조금씩 다르지 않나. 아이에게 강요하거나 지나치게 헌신하거나 이런 역할을 했는데 이번에는 딸이 원하는 거를 다 들어주려는, 자식의 마음으로 다 받아주는 또 다른 모습의 엄마”라고 소개했다. 이에 현실에서는 어떤 엄마냐는 질문에 “강요 안하는 그런 면에서 현실에서도 비슷한 엄마일 것 같다. 애들은 모르겠지만 전 그렇게 생각한다”고 웃었다. 

또한 윤유선은 김재경의 성실함에 대해 칭찬했다. 윤유선은 “아이돌이 연기하는 것에 대해서 이렇게 성실함이 기본 베이스가 있으니까 오히려 제가 부끄럽더라”고 말했고 최화정 역시 “윤유선 씨와 함께 했던 ‘참좋은 시절’에서도 투피엠 택연이 일본 공연을 하고 바로 와서 녹화하는데도 다 외워서 대본 안 들고 리허설을 했던 기억이 있다”고 아이돌 출신 연기자들의 성실함에 대해 언급했다. 윤유선은 “재경이도 동준이도 몰입하는 에너지가 남다른 것 같더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간이역’ 촬영하며 가장 힘들었던 신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감정신 때마다 개구리가 크게 울어서 힘들어했다”고 털어놨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최화정의 파워타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