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박하선 “아이와 반신욕 하며 라디오 듣기도” 행복 일상

기사입력 2021.01.23 11:09 AM
‘씨네타운’ 박하선 “아이와 반신욕 하며 라디오 듣기도” 행복 일상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배우 박하선이 아이와의 행복한 일상을 언급하며 눈길을 모았다. 

23일 SBS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선 박하선이 청취자의 사연을 소개하며 소통하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이날 ‘남의 시선을 걱정하며 살아서 새해부턴 자신을 아껴주며 살아야겠다’는 청취자의 사연에 박하선은 “맞다. 사회적인 동물이기 때문에 남의 시선을 신경 안 쓸 수는 없다. 하지만 저도 요즘에 나를 먼저 생각하고 내가 중심이 되자 생각하며 살고 있다”고 털어놨다. 

주말 일상을 언급하는 청취자의 사연에는 “저는 아이와 반신욕 하면서 라디오를 듣는다. 제 지난 라디오도 듣고 다른 라디오도 들으면서 지낸다”고 아이와 함께 하는 평화로운 일상을 언급했다.

친구의 청첩장 문자를 받았다며 결혼을 하고 싶다는 청취자의 사연에는 “급할 것 없다. 결혼은 천천히 하셔도 즐길 거 다 즐기고 가셔도 된다. 경험자 이야기”라고 능청을 떨었다. 또한 “남자친구만 생기면 멀어지는 친구가 있는데 갑자기 선물을 쏘더라. 그런데 결혼한다고 하더라. 이런 친구들 얄밉다”고 토로하며 눈길을 모았다. 

또한 이날 ‘씨네맛천국’코너에선 파란달과 함께 했다. 영화 ‘늑대소년’에 나온 음식 이야기로 토크를 이어가는 가운데 가장 좋아하는 집반찬을 묻는 질문에 박하선은 “빨간 진미채를 좋아한다”고 털어놨다. 출산 후에 미역국을 많이 먹어 물렸다는 청취자의 말에는 “저 역시 미역국을 좋아했는데 너무 많이 먹어서 먹기가 싫어지더라”고 공감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박하선의 씨네타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