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아이언 사망, 파란만장했던 삶 [이슈 리포트]

기사입력 2021.01.26 6:46 AM
래퍼 아이언 사망, 파란만장했던 삶 [이슈 리포트]

[TV리포트=이윤희 기자] ‘쇼미더머니3’의 준우승이라는 타이틀은 화려했다. 그러나 그의 삶은 순탄치 않았다. 

래퍼 아이언이 향년 29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그의 사망 원인과 경위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앞서 경찰은 아이언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 아파트 화단에서 피를 흘린 채 발견됐다. 그를 발견한 경비원의 신고로 곧장 인근 병원에 옮겨졌으나 사망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아이언이 발견된 아파트는 그의 거주지가 아닌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의 사망을 둘러싸고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경찰은 말을 아끼면서 “정확한 사실은 파악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이언은 지난 2014년 Mnet ‘쇼미더머니3’의 준우승을 차지하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유명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맺으며 ‘blu’와 ‘ROCK BOTTOM’ 두 장의 앨범을 발매한 아이언은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지만 각종 사건 사고에 휘말리며 순탄치 않은 행보를 보였다. 

2016년 대마초 흡연 혐의로 기소돼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은데 이어 2017년에는 여자 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받았다. 특히 여자친구를 폭행한 이유에 대해 전해지며 대중에게 적지 않은 충격을 안겼다. 

싸늘한 여론을 뒤로하고 2020년에는 자신에게 음악을 배우던 10대 소년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져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았다. 

아이언은 지난해 9월 마지막 SNS글에서 “4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제 인생을 많이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최선을 다해 여러분 앞에 당당히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해 보겠다”고 의지를 불태웠지만 결국 안타까운 생을 마감하게 됐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