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이예준 “영탁 힘든 시기, 밥 많이 샀다”→박혜원 “신인상에 NG내며 수상소감”[종합]

기사입력 2021.01.26 1:52 PM
‘정희’ 이예준 “영탁 힘든 시기, 밥 많이 샀다”→박혜원 “신인상에 NG내며 수상소감”[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이예준, 안예은, 흰 박혜원이 ‘정오의 희망곡’을 찾아 라이브 여신의 면모와 입담을 과시했다. 

26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선 ’Live On Air‘코너에 이예준, 안예은, 흰 (박혜원)이 출연했다. 

이예준은 ‘사랑의 콜센타’에 출연한 것과 관련, 영탁과의 인연에 대해 “원래 영탁 오빠와 대학원 동기다. 영탁 오빠가 트로트하기 전부터 봐왔다. 정말 다양한 장르를 했는데 트로트를 하려고 한다고 말해서 ‘해보라’고 응원했다. 또한 그때 당시에 오빠가 힘든 시기여서 제가 밥을 많이 샀다”고 떠올렸다. 이어 “오빠가 은혜를 갚는다고 자꾸 농담으로 이야기를 했었는데 저를 불러줘서 저한테는 너무 좋은 기회였다”고 털어놨다. 

안예은은 송소희와 ‘상사화’를 부른 무대가 소환되자 “제가 피아노 반주를 하고 파트를 나눠 부르는데 인이어로 들으니까 진짜 깜짝 놀랐다”고 당시 송소희의 실력에 놀랐다고 털어놨다. 

또한 신곡 ‘푸르스트’를 선보인 안예은은 이 곡을 만든 계기에 대해 “너튜브 채널에서 과학현상을 가지고 즉석에서 곡을 만드는 컨텐츠를 만드는 제안을 주셔서 가서 즉흥적으로 곡을 부르고 음원까지 내게 됐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흰 박혜원은 APAN 뮤직어워드 신인상을 수상한 것에 대해 언급했다. 박혜원은 “떨리는 마음을 부여잡고 엔지를 내면서까지 수상소감을 했다”며 부모님 반응에 대해선 “벌써 이런 큰상을 받아올 줄 몰랐다며 중심을 잘 잡고 노래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씀해주셨다”고 털어놨다. 

또한 박혜원은 개인적인 취향으로 보컬 3대 디바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박정현 선배와 양파, 소향 선배를 꼽고 싶다”고 언급했다. 안예은은 “저는 한영애, 김윤아, 조유진 선배님을 꼽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색깔이 확실하다”는 반응을 자아냈다. 이예은은 “저는 저에게 가장 큰 영향을 줬던 비욘세와 파워풀 보컬인 손승연, 말하듯이 노래하는 권진아 씨를 꼽고 싶다”고 밝혔다. 

이날 흰 박혜원은 “‘그대없이 그대와’ 많이 사랑해주시고 앞으로도 더 열심히 노력하는 흰 박혜원 되겠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안예은은 “오늘 불러주셔서 감사하고 들어주셔서 감사하다”며 봄에 앨범이 나온다며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 꼭 들어달라고 부탁했다. 이예준은 “너무 즐거웠고 저도 V.O.S 선배들의 ‘다시 만날까봐’노래를 리메이크해서 나온다.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선 이예준, 안예은, 흰 박혜원의 귀호강 라이브가 펼쳐지며 더욱 눈길을 사로잡았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