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오인혜에 욕설, 노동착취'…탱크, 길 폭로 논란

기사입력 2021.02.19 9:31 AM
'故 오인혜에 욕설, 노동착취'…탱크, 길 폭로 논란

[TV리포트=노민택 기자] 가수 겸 프로듀서 탱크가 그룹 리쌍의 멤버 길에게 노동착취와 언어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17일 탱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음주운전 3번/여성혐오/매니저 폭행/원나잇/협박/노동착취/언어폭력/범죄자 [여러분은 지금도 속고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해당 영상에서 탱크는 "한때는 최고의 힙합 프로듀서이자 대한민국 최대의 예능인으로 살다가 음주운전을 3번 저지른 뒤 현재는 대중들에게 미운 털이 박힌 어떤 남성을 고발하기 위해 만들었다"라며 영상을 게재했다. 탱크는 해당 남성이 누군지 정확한 이름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무한도전'과 '쇼미더머니5' 출연자 등의 설명으로 길이 지목됐다.

그는 “지금부터 내가 그에 대해 드릴 말씀은 전부 진실이며 일부는 통화녹음 등의 파일 증거를 소유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자신의 장모를 동원하고 부인과 아들을 팔아 동정심을 유발하여 자신의 컴백기반으로 삼으려고 했으며 기부를 한다고 기사를 내는 등의 행동을 하고 있지만, 실체는 놀고먹어도 될 만큼의 저작권료와 실연권료, 연예인 협회에서 들어오는 돈으로 서래마을의 100평에 가까운 크기의 고급 빌라에서 호의호식하고 있으며 다른 PD, 무면허 음주운전을 한 기록이 있는 한 연예인과 골프를 치러 필드를 다니는 등, 끊임없이 복귀를 노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또 그는 매니저를 폭행하고, 4명의 여자친구를 동시에 사귀었으며, 1년간 저를 비롯한 사람들을 계약서 없이 노예처럼 부렸으나 어떠한 돈도 지불하지 않았다”고 폭로하면서 여자친구 중 배우 고(故) 오인혜가 있었다는 주장도 펼쳤다.

탱크는 "그는 집 청소를 해준 고 오인혜에게 욕설을 했다"면서 "또한 가수 아이유가 노래방에서 길의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보내자, 길이 ‘XX하네, XXX’라고 욕을 했다"고 말해 충격을 안기고 있다.

끝으로 탱크는 "양심이 있으면 국민들을 속이려고 하지 말고 본인이 한 행동에 대해 사과하라"라고 전했다.

이 영상은 18일 삭제된 상태다.

한편 길 측은 이와 관련해 "법적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혀 진흙탕 공방전이 예상되고 있다.

노민택 기자 shalsxor96@tvreport.co.kr / 사진= 탱크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