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집은 터닝포인트 될 것"…샤이니 is Back [종합]

기사입력 2021.02.22 2:44 PM
"7집은 터닝포인트 될 것"…샤이니 is Back [종합]

[TV리포트=김명신 기자] 2년 6개월 만에 돌아왔다. 샤이니가 완전체로 컴백을 알리며 팬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22일 샤이니의 정규 7집 ‘돈트 콜 미(Don’t Call Me)’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샤이니 멤버들이 참석했으며 MC로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나서 눈길을 끌었다. 

2018년 정규 6집 이후 군 복무 등으로 잠시 공백기를 가졌던 샤이니는 이날 오후 6시 정규 7집을 전격 발표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이에 앞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온유는 “2년 6개월 만에 컴백하게 됐다. 막상 활동 준비를 하다보니 많이 떨리고 고민이 됐다”면서 “그 만큼 준비 많이 했고 잘 정리했으니 기대 많이 해달라”고 떨리는 복귀 심경을 전했다. 

온유는 “9곡이 수록됐는데 샤이니를 틀에 갇힌 시선으로 정의하지 말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면서 “음악 장르도 다양하게 생각했고 새로운 모습을 많이 담으려 노력했다. 오랜만에 활동으로 준비하면서 행복했다. 다시 뭉친 샤이니로 멋진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거 같다”고 기대와 관심을 당부했다. 

태민 역시 “오랜만에 샤이니로 인사드리게 됐다. 7집 앨범이라 새로운 모습을 담으려 노력했다. 좋게 봐줬으면 좋겠다”면서 “열심히 준비했고 만족스러운 앨범이라고 생각한다. 음악평은 별 5개를 받고 싶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민호는 “샤이니 색깔을 다양하게 담고자 했고, 지금까지 안 해 본 것을 담기 위해 멤버들이 전투적으로 준비했다. 오랜만에 뭉쳐서 활동하니 정말 즐거웠다”면서 “‘돈트 콜 미’는 이수만 선생님이 아끼시던 곡으로 우리가 타이틀곡으로 결정했을 때 더 나은 방향으로 제시해 주시고 응원해 주셨다”고 고마워했다. 

키는 “‘돈트 콜 미’는 묵직한 한 방이 들어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오랜만에 앨범에 실릴 만큼 그 지점이 고민이 됐고 때문에 트렌디함이나 아주 세련된 것 보다는 묵직함을 담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돈트 콜 미’를 비롯해 ‘하트 어택’을 비롯한 ‘아이 리얼리 원트 유’, ‘보디 리듬’, ‘어텐션’, ‘빈칸’ 등 총 9곡의 다양한 장르가 수록됐다.

“흑화된 샤이니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는 태민은 “이번 앨범은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다. 연습도 많이 했고 하얗게 불태울 수 있는 무대를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해 샤이니의 새로운 변신에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샤이니는 이날 오후 6시 정규 7집 ‘돈트 콜 미’ 음원을 공개하며 본격적인 컴백식을 치른다.

김명신 기자 sini@tvreport.co.kr / 사진=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