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정은채, 강렬 첫 등장…새 국면 예고

기사입력 2021.02.24 10:30 AM
'루카' 정은채, 강렬 첫 등장…새 국면 예고

[TV리포트=이윤희 기자] 배우 정은채가 드라마 ‘루카 : 더 비기닝'에 특별출연,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또 다른 갈등을 예고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루카 : 더 비기닝(연출 김홍선, 극본 천성일)’에서 정은채는 휴먼테크의 일원인 정실장 역으로 첫 등장했다. 정실장은 혼란스러워하는 유나(정다은 분) 앞에 나타나 의심스러웠던 과거의 진실을 이야기하며 또 다른 갈등을 예고,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범상치 않은 포스로 등장한 정실장은 유나의 과거 기록이 담긴 파일을 내밀며 "그거 다 김실장이 조작한 거예요. 전혀 몰랐어요?"라며 충격적인 비밀을 밝혔다. 유나가 다리를 잃고 이손(김성오 분)이 팔을 잃은 과거 사고들이 모두 김실장(박혁권 분)의 음모였던 것.

정실장은 놀란 유나의 반응에 개의치 않고 여유롭게 말을 이어가며 "그동안 고생 많았어요. 하지만 명예 회복은 힘들어요. 대신 자유를 줄게요. 새로운 신분이랑 돈은 별도고"라고 솔깃한 제안을 던져 이후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정은채는 드라마가 반환점을 도는 8회 말미에 등장, 갈등이 극에 달한 휴먼테크의 새로운 카드로 나서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등장과 동시에 묘한 긴장감을 형성한 정은채는 온화하면서도 냉정함이 느껴지는 태도로 분위기를 압도, 몇 마디 대사만으로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더욱이 정은채가 맡은 정실장은 휴먼테크 최고 권력자 황정아(진경 분)와 대립하는 인물로 예고된 상황. 일회성이 아닌 비중 있는 인물로 특별출연을 이어갈 예정이라 앞으로 보여줄 활약과 그로 인해 야기될 또 다른 갈등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tvN '루카'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