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 신선놀음' 최강창민, 아이돌 최초 금도끼→사랑꾼 요섹남 "아내에게 종종 요리 해준다"

기사입력 2021.02.26 9:33 PM
'볼빨간 신선놀음' 최강창민, 아이돌 최초 금도끼→사랑꾼 요섹남 "아내에게 종종 요리 해준다"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최강창민이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볼빨간 신선놀음’에는 동방신기 최강창민이 일일 신선이자 도전자로 등장했다.

이날 셰프 특집에 첫 도전자는 ‘연예계 대표 요섹남’ 최강창민이었다. 그는 등장과 동시에 "내가 있을 곳이 아닌 것 같다"면서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소고기 타르타르 '육회 꽃이 피었습니다'를 준비한 최강창민(작은 불꽃 남자)은 야무진 요리 솜씨를 발휘했다. 하지만 칼이 잘 들지 않자 당황해했다. 이를 지켜보던 김승민 셰프는 "칼이 안 들어서 육즙이 다 나온다"면서 흔쾌히 자신의 칼을 빌려줬고, 최강창민은 "감사합니다 셰프님"이라며 예의바른 모습을 보였다.

최강창민이 스모킹 건(가정용 훈연기)을 꺼내자 셰프들의 관심이 쏠렸다. 셰프들은 "이미 전문가의 요리 수준"이라며 놀라워했다. 혼자 고군분투하는 모습에 셰프들은 하나 둘 씩 도움의 손길을 건넸고 최강창민은 수 십번 "감사합니다" 인사를 전했다.

셰프들은 최강창민을 둘러싸고 요리에 관심을 보였다. "맛있겠다"면서 기대감을 드러내는 한편 "사람이 이렇게 많은데 하나도 떨지 않고 잘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평가를 기다리며 최강창민은 "제가 왜 여기 있는지 모르겠다"고 긴장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네 신선들은 "전문가 수준의 요리"라고 극찬했고 아이돌 최초로 4도끼를 기록했다.

최강창민이 등장하자 신선들은 깜짝 놀랐다. 최강창민은 '작은 불꽃 남자'라는 닉네임에 대해 "윤호 형이 워낙 열정적이고 불꽃 같은 삶을 사니까 상대적으로 제가 무기력해 보인다고 하더라"면서 "크기와 빈도가 다를 뿐 저에게도 불꽃이 있다"고 말했다.

최근 요리를 배운다는 그는 "최근에 육회를 배웠는데 가족들에게 해주니 좋아하더라. 요즘 코로나19 때문에 식당을 못가서 집콕 요리를 자주했다"고 '육회 꽃이 피었습니다'를 만든 이유를 밝혔다.

서장훈은 "아내에게도 요리를 자주 해주느냐?"고 물었고, 최강창민은 "종종 해준다. 좋아해준다"며 사랑꾼 요섹남 면모를 뽐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