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스테이’ 겨울메뉴로 손님 취향저격 “이런 음식 처음”→이서진, 와플 장인 될까 [종합]

기사입력 2021.02.26 10:36 PM
‘윤스테이’ 겨울메뉴로 손님 취향저격 “이런 음식 처음”→이서진, 와플 장인 될까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윤스테이’ 멤버들이 겨울 메뉴로 손님들의 취향 저격에 성공했다. 이서진은 인절미 와플을 만든 가운데 위기에 봉착, 긴장감을 유발했다.

26일 방송된 tvN ‘윤스테이’에선 겨울 영업 첫날 외국인 손님들이 밀어닥친 윤스테이 식구들의 고군분투기가 펼쳐졌다. 

북적이는 손님들을 위해 저녁 메뉴 준비에 모든 노력을 총동원하는 주방팀. 특히 부사장 이서진, 주방장 정유미, 홀서빙 최우식까지 앉아서 버섯과 고기를 보기 좋게 꽂으며 꽂이를 준비하는 보였다. 

마치 명절날 친척들이 둘러앉아 음식을 만드는 것처럼 다정한 윤스테이 식구들의 모습에 박서준은 “되게 정겨워 보인다”고 말했다. 정유미는 꽂이 하나를 완성하는데 손이 너무 느린 이서진을 매의 눈썰미로 포착했다. “오빠, 지금 한 개 하는 거예요?”라고 타박했고 이서진은 “처음 하는 거지 않나”라며 머쓱해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이날 영국부부 손님과 몽골 가족 손님이 먼저 저녁식사를 했다. 육산적과 찜닭을 주문한 영국 부부 손님은 육즙 가득한 육산적을 먹으며 “고기가 정말 부드럽다” "이런 음식 처음 먹어본다. 최고의 칭찬을 주고 싶다“고 극찬했다. 오색찬란 밀전병 역시 감탄을 유발했다.

몽골 가족 손님 역시 달짝지근한 찜닭과 마늘 소스가 입맛을 더욱 돋워주는 수육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아이들은 수육을 폭풍 흡입했고 찜닭 역시 아빠와 아이들의 취향을 동시에 저격했다. 윤여정이 준비한 부드러운 순두부찌개 역시 아이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그런 가운데 누군가 관리동에 앞서 소름을 유발했던 정유미의 초상화를 장식해놓았고 주방장 정유미는 범인 색출에 나섰다. 이서진을 의심한 정유미는“오빠가 범인 아니냐”고 물었고 이서진은 자신은 아니라며 유력 용의자로 최우식을 지목했다. 정유미는 초상화를 가로막고 촬영 금지를 외치는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범인은 인턴 최우식이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부사장 이서진이 야심차게 준비한 디저트 신메뉴가 공개됐다. 인절미로 만든 와플에 딸기와 꿀을 얹은 인절미와플.

윤스테이 식구들은 취향을 저격하는 디저트 신메뉴에 반색했고 이서진은 두 손으로 인절미 와플을 굽는 모습으로 와플 장인의 면모를 드러냈다.

영국부부는 바삭하면서도 쫄깃한 식감과 달달한 맛에 신박한 디저트라며 맛있게 접시를 비웠다. 그러나 디저트를 기다리던 몽골 가족 부부가 방을 나오자 이서진은 평정심이 무너졌다. 인턴 최우식이 달려가 아직 디저트가 남았다고 알렸고 몽골 가족 손님은 다시 방으로 들어가 디저트를 기다렸다. 

그러나 평정심이 무너졌는지 이서진은 두 번이나 와플을 태우며 긴장감을 유발했다. 세 번째 시도하며 진땀을 흘리는 가운데 디저트를 애타게 기다리는 몽골 가족 손님의 모습이 대비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예고편에선 인턴 최우식이 블랙과 화이트가 어우러진 새 유니폼을 입어보는 모습과 함께 윤스테이의 겨울메뉴에 감탄하는 손님들의 반응이 예고되며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윤스테이'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