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 가왕 바코드, 눈오리 나윤권 꺾고 2연승 가왕 등극 ‘춘추전국 깼다’ [종합]

기사입력 2021.02.28 7:25 PM
‘복면’ 가왕 바코드, 눈오리 나윤권 꺾고 2연승 가왕 등극 ‘춘추전국 깼다’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바코드가 막강 실력파 도전자 눈오리 나윤권의 거센 도전을 물리치고 2연승 가왕에 올랐다. 

2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선 신흥가왕 바코드에 도전장을 내민 4인 복면가수들의 대결이 펼쳐졌다. 

2라운드 첫 번째 조에서는 펜트하우스와 B형여자가 대결을 펼친 가운데 이날 펜트하우스가 다음 라운드로 진출하며 B형여자의 정체가 공개됐다. 

B형여자의 정체는 ‘인형의 꿈’을 부른 모던록밴드 러브홀릭의 보컬로 활약한 지선으로 드러났다. 지선은 추억을 깨우는 목소리로 감성 가득한 ‘인형의 꿈’무대와 흥 넘치는 ‘러브홀릭’무대를 꾸며주며 원조 음색여신다운 매력을 뽐냈다. 

2라운드 두 번째 무대에선 꼬막과 눈오리의 대결이 펼쳐졌다. 꼬막은 딘의 ‘D'를 부르며 감성적인 몽환 보이스로 판정단의 고막을 접수했다. 눈오리는 감미로운 음색으로 정승환의 ’이 바보야‘를 부르며 애절함 가득한 무대를 선사했다. 

이날 눈오리가 다음 라운드로 진출한 가운데 꼬막의 정체가 공개됐다. 꼬막은 (여자)아이들의 메인보컬인 민니로 드러났다. 태국 출신 민니는 외국인 최로로 아이돌 그룹 메인보컬을 하고 있다고. 민니는 “발음이나 가사 이해도가 부족할거라는 편견을 깨고 싶었다”고 밝혔다. 

3라운드에선 펜트하우스와 눈오리의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펜트하우스는 세정의 ‘꽃길’을 부르며 달콤한 보이스와 셈세한 감성으로 판정단의 마음을 흔들었다. 눈오리는 김건모의 ‘혼자만의 사랑’을 부르며 완벽한 가창력과 애절함 끝판왕의 면모로 무대를 달궜다. 

이날 눈오리가 가왕전에 진출하게 됐다. 이에 펜트하우스가 자신의 정체를 공개했다. 펜트하우스는 전역과 함께 돌아온 아이돌계의 실력파 보컬 블락비 태일로 드러났다. 

이날 태일은 전역을 신고하며 “제가 한 2년만에 무대를 섰는데 무대에 오를 일이 없다보니 역시나 긴장을 많이 하긴 했는데 오늘 좋은 말씀 많이 해주셔서 너무 많은 자극제를 얻고 간다. 전역 후 첫 무대를 복면가왕에서 할 수 있어서 좋고 활동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이날 가왕 바코드는 방어전 무대에서 이적의 ‘당연한 것들’을 선곡, 귀 기울이게 되는 신비로운 음색과 더 짙어진 호소력 있는 목소리가 귀를 사로잡았다. 

이날 가왕 바코드가 1표 차이로 2연승에 성공했다. 바코드는 “사실 집에 갈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와서 기분 좋다. 부족한 점들을 채워서 돌아오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춘추전국시대를 깬 것. 

이어 판 표 차의 대접전을 펼친 눈오리의 정체가 공개됐다. 나윤권은 '믿고 듣는 발라더' 나윤권으로 드러났다. 

나윤권은 “편견을 깨고 싶어 나왔다며 “실력에 비해 인지도가 낮다고 속상해하는 분들이 많은데 생각보다 저는 속상하지 않다. 롱 런 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나오는 앨범마다 1등하면 좋겠지만 한 시절의 향수를 자극하는, 추억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 오래오래 노래하고 싶다”고 밝혔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MBC '복면가왕' 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