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광빌라’ 황신혜, 전성우 과거 알았다 “내 눈앞에서 사라져” 분노[종합]

기사입력 2021.02.28 9:22 PM
‘심광빌라’ 황신혜, 전성우 과거 알았다 “내 눈앞에서 사라져” 분노[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황신혜가 전성우의 과거에 큰 충격을 받았다. 전성우의 사죄는 닿지 않았다.

28일 방송된 KBS 2TV ‘오! 삼광빌라!’에선 김 교수를 통해 나로(전성우 분)의 과거를 알게 된 정원(황신혜 분)과 빛채운(진기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민재(진경 분)의 마음을 붙들고자 노력하고 싶다는 정후(정보석 분)의 선언에 재희(이장우 분)가 “무리수 아닌가?”라고 일축했다면 빛채운은 응원을 보냈다.

이어 “기왕 마음먹었으니까 이전하고는 다른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한 거 같아요. 어머님이 아버님한테 특별히 서운해 했던 포인트가 뭐였는지 교수님한테 호감을 느낀 포인트가 뭐였는지 철저하게 분석해서요”라고 구체적으로 덧붙였다.

이번에도 재희는 “내가 보기엔 무리야. 분석해도 끝이 없다고. 왜냐하면 아버지 행동 식습관 엄마가 싫어하는 게 한두 가지가 아니야”라며 초를 쳤으나 빛채운은 “어렵다고 생각 말고 오늘부터 시작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라고 격려했다.

이렇듯 빛채운의 지원사격을 받은 정후는 화사하게 차려입고 민재를 에스코트 했다. 나아가 “앞으론 아침마다 이렇게 모실게요. 예전에 못했던 거 다 해줄 겁니다”라 선언하곤 “나 당신한테 잘못한 거 많이 후회하고 있어요. 그 이상으로 할게요. 나를 새로 태어난 우정후로 여겨줘요. 한 번만 더 기회를 줘요”라며 애교를 부렸다. 이에 민재도 웃음을 터뜨렸다.

한편 서아(한보름 분)는 빛채운의 반대에도 나로와 약혼을 감행하려 한 바. 정원은 긴 고민 끝에 둘의 약혼을 허락했고, 이에 나로도 서아도 울컥한 반응을 보였다.

특히나 나로는 막 복도에서 마주친 빛채운에게 “대표님께서 우리 약혼 허락하셨어요. 이런저런 일들 덮어줘서 고마워요. 대표님께 잘할게요”라고 약속했다.

정원 역시 빛채운을 불러내 “우리 딸 얼굴 보면 내 마음이 편해지지 않을까 싶어서”라고 말했다. 빛채운은 그런 정원의 손을 꼭 잡고 “잘하셨어요. 서아도 엄마 마음 알 거예요. 얼마나 힘든 결정 하셨는지도. 서아 노력할 거예요”라고 격려했다.

그러나 이도 잠시. 나로가 김 교수와 모의해 오랜 시간 정원을 지켜보고 협박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정원도 빛채운도 큰 충격을 받았다. 실망에 휩싸인 빛채운은 “도대체 어디까지가 진심이에요? 진심이 있긴 했어요?”라며 나로를 비난했다.

이에 나로는 정원 앞에 무릎을 꿇고 “처음엔 불순한 의도로 접근했지만 삼광빌라에 들어와 살면서 내가 얼마나 부끄러운 짓을 했는지 알았고, 서아 씨를 사랑하면서 정말 많이 변했습니다. 이제는 과거의 죄를 씻고 열심히 살고 싶습니다. 한 번만 용서해주십시오”라고 사죄했으나 정원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는 듯 그를 쫓아냈다.

결국 나로는 필홍을 찾아 김 교수의 행방을 추궁했다. 이에 필홍은 “너 이러지 말고 자수해라. 자수해서 광명 찾아. 그것만이 네가 살길이다”라고 권유했으나 나로는 “지금은 아니야. 내가 그놈 내 손으로 잡아서 감옥에 처넣을 거야”라고 일축했다.

극 말미엔 김 교수의 차에 치일 뻔한 빛채운과 그를 구하고자 몸을 던진 필홍의 모습이 그려지며 ‘오! 삼광빌라’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오! 삼광빌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