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던 “현아와 6년째 연애 중... 본명으로 불릴 때 등골 오싹”[종합]

기사입력 2021.02.28 9:56 PM
‘미우새’ 던 “현아와 6년째 연애 중... 본명으로 불릴 때 등골 오싹”[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가요계 대표 커플 던과 현아가 ‘미운 우리 새끼’에 떴다. 6년차 장기커플의 모든 것이 공개됐다.

2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선 던과 현아가 스페셜MC로 출연해 애정을 뽐냈다.

이들은 6년째 공개연애 중인 가요계 대표 커플이다. 독특한 개성과 스타일링을 뽐낸 던과 현아를 보며 박수홍의 어머니는 “멋지다. 다른 나라에서 온 사람 같다”며 웃었다.

이에 던이 “어머님들이 우릴 못 알아보실 줄 알았다”며 안도했다면 현아는 “‘미우새’에 출연한다고 하니 엄마가 정말 좋아하셨다. 한편으론 어머님들 뵙는데 머리가 그게 뭐냐고 걱정을 하시더라”며 관련 사연을 전했다.

김희철의 어머니는 장기연애로 사랑을 키워가고 있는 던과 현아에 “둘이 잘 만나고 있는 게 너무 예쁘다”며 응원을 보냈다.

MC 신동엽이 물은 건 “중간에 헤어진 적은 없었나?”라는 것이다. 이에 던은 “이틀 정도 연락을 안 한 적은 있다”고 솔직하게 답했고, 현아는 “지금 걸린 거다”라며 한탄했다.

던은 또 “현아가 본명으로 부를 때 등골이 오싹 하다는데 왜인가?”란 질문에 “원래 현아가 애칭이나 ‘던아’라고 나를 부른다. 내가 뭔가 잘못한 게 있을 때만 이름을 부른다”고 고백했다.

나아가 “그래서 이름으로 불렸을 땐 수십 가지 생각이 난다. ‘내가 오늘 아침에 뭘 했지?’하면서 하나하나 과거를 되짚게 된다”고 털어놓는 것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최근 현아는 신곡 ‘I'm Not Cool’로 활동 중이다. 이 곡은 현아와 던 그리고 소속사 대표 싸이가 직접 가사를 쓴 곡.

이에 던은 “가사를 쓰자고 해서 만난 게 아니라 대화중에 노래를 처음 듣고 바로 가사를 쓴 것”이라며 비화를 전했다.

현아는 ‘새벽이 너무 좋아 던던던’이란 가사에 대해 “중간에 나를 대표하는 게 뭐가 있지 고민하다가 던을 넣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