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먹고 가’ 양희은 “2년간 슬럼프, 가사 안 나와서 치매검사 받기도”

기사입력 2021.04.11 11:06 PM
‘더 먹고 가’ 양희은 “2년간 슬럼프, 가사 안 나와서 치매검사 받기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가수 양희은이 지난 2년간 노랫말을 못 쓰는 슬럼프를 겪었다며 관련 사연을 공개했다.

11일 방송된 채널A ‘더 먹고 가’에선 양희은 폴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폴킴이 “점점 나 스스로가 나 자신을 외롭게 만드는 느낌이 든다”며 고민을 털어놓은 가운데 양희은은 “노래를 하면 할수록 더 외로워지고 잘 섞이지 못하고 혼자 있는 것처럼 느껴질 것. 가수에겐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간이다. 우리 일을 하려면 처절하게 혼자인 시간이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난 처음 암 수술을 하던 서른 살에 알았다. 많은 인간관계는 다 소용이 없다는 것. 인생은 한 두 사람만 잡고 사는 거더라. 설명 없이 나를 알아주는 사람이 있지 않나? 그 사람들만 보며 살면 된다”며 경험담을 전했다.

또 “2년 동안 노랫말이 안 나오는 슬럼프를 겪었다. 치매 검사도 받았다. 왜 이렇게 머리가 하얗고 안 돌아가나 싶더라. 그런데 노래는 머리로 쓰는 게 아니었다”면서 “‘아침이슬’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등 지금까지도 남아 있는 노래들이 내게 부담이었다. 그걸 넘어야 한다는 부담”이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더 먹고 가’ 방송화면 캡처